Back to Top
updated 2021.4.14 수 16:20
HOME 프로그램HOT
황보, 국악계 미녀 소리꾼 될 뻔?MBC에브리원 <무한걸스3> 국악도전했지만 실력은?
인사이드케이블 | 승인 2012.04.04 17:29

무한걸스 황보가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국악의 꿈을 접어야 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4월 5일 방송될 MBC 에브리원 <무한걸스> ‘우리의 소리를 알려라’ 편에서는 무한걸스 멤버들이 국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특별한 도전에 나섰다. 낯설고 생소하기만 한 국악의 세계에 뛰어든 일곱 멤버들 앞에 깜짝 오디션이 펼쳐졌고, 가야금 연주부터 봉산 탈춤까지 숨겨진 실력을 아낌없이 뽐내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황보는 오디션에 앞서 “어렸을 때 국악을 하고 싶었지만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포기해야 했다”고 전하며 국악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아리랑을 열창한 그녀에게 심사위원은 “기교가 많고 겉멋이 들었다”며 거침없이 독설을 남겨 굴욕감을 안겼다.
 
이어 안영미 또한 “어린 시절 사물놀이에서 상쇠를 맡았다"고 고백하며 국악 신동이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성대 결절이 오는 바람에 상쇠를 그만두게 되었다"며 말도 안 되는 핑계를 대 주위를 당혹케 했고, 사실을 확인하려는 멤버들의 질문에 "인체는 신비로운 것"이라는 말로 대답을 회피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멀고도 험한 국악의 길. 명창의 선택을 받기 위한 무한걸스 멤버들의 끝나지 않는 국악 도전기는 4월 5일 목요일 오후 6시 MBC 에브리원 <무한걸스> ‘우리의 소리를 알려라’ 편을 통해 공개된다.
 

   
▲ MBC에브리원 <무한걸스>에 출연 중인 황보

인사이드케이블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