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4.7 화 17:02
HOME 프로그램HOT
MBC라이프 <히스토리 후> 임권택 감독 출연, ‘서편제’는 버린 카드였다7월 17일 (화) 밤 11시 방영
인사이드케이블 | 승인 2012.07.31 09:25

   
▲ 영화 ‘서편제’의 탄생 비화 밝히는 임권택 감독
한국 영화계의 거장 임권택 감독이 그의 대작 ‘서편제’가 개봉되지 못할 뻔 했다고 밝혔다.
MBC LIFE <히스토리 후>에 출연한 그는 흥행배우도 없이 판소리라는 난해한 소재로 개봉하기 까지 어려움이 있었던 영화 ‘서편제’에 얽힌 숨겨진 이야기를 공개했다.
1993년 ‘서편제’의 개봉은 사실 멜로나 액션이 아닌 비주류 장르에 소위 흥행배우도 없이 제작된 영화여서 영화계에서 그다지 주목할 만한 소식이 아니었다.
<히스토리 후>에 출연한 임권택 감독은 “사실 서편제는 개봉되지 못했을 수도 있었다.” 라며 “90년대 초의 판소리 영화는 누가 봐도 흥행될 리가 없는 버린 카드였다”라고 회상했다.
허나 ‘서편제’는 당시 백만 관객이라는 예상외의 대박을 터뜨리며 각종 영화제 수상을 휩쓰는 이변을 낳는다. 심지어 이는 제작진조차도 예상하지 못했던 흥행이었다고.
영화 ‘서편제’는 당시 관객들에게 잊고 있던 우리 소리를 일깨웠고, 그 감동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임권택 감독과 오정해, 김명곤 두 배우가 밝히는 ‘서편제’의 이야기는 7월 31일 밤 11시에 MBC LIFE <히스토리 후>에 방송된다.

인사이드케이블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사이드케이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