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12.4 수 13:59
HOME 프로그램HOT
할배, 누나에 이어 이번엔 ‘청춘’이다!페루로 떠난 '절친’ 유희열-이적-윤상
인사이드케이블 | 승인 2014.06.25 16:42

   
▲ tvN ‘배낭여행 프로젝트' 3탄 ‘꽃보다 청춘’은 오는 8월 방송 예정이다.

대한민국에 ‘배낭여행’ 신드롬을 불러 일으킨 tvN ‘배낭여행 프로젝트’ 3탄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배낭여행 프로젝트’ 3탄은 ‘꽃보다 청춘(연출 나영석, 신효정)’으로 가수 유희열, 이적, 윤상이 그 주인공이다. 세 명의 ‘청춘’은 오늘(25일) 오후 인천공항에서 남미 페루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CJ E&M 이적 후 ‘꽃보다 청춘’으로 첫 작품을 선보이게 된 신효정 PD는 “꽃할배, 꽃누나 시리즈와는 차별화 된 캐릭터와 여행방식, 그리고 시청자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청춘’이라는 테마로 잘 표현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꽃보다 청춘’에 유희열, 이적, 윤상, 세 명의 중년(?)을 섭외 한 것에 대해 신효정 PD는 “세 사람은 자신만의 음악 색깔과 작업 스타일을 고수 해 온 아티스트들로, 누구보다 젊은 마인드의 소유자이다. 젊음과 청춘이란 것이 신체적 나이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며, 이들의 여행을 통해 ‘진짜’ 청춘이 무엇인지 함께 생각해 보고, 또 보여주고자 한다”며 ‘꽃청춘’ 삼인방의 섭외 이유를 밝혔다.

동료이자 친구로 20년 가까이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삼총사의 ‘절친케미’가 예측 불가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낭 여행족들의 로망이자, 청춘이기에 도전할 수 있는 여행지, 페루에서 어떤 여정이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드케이블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사이드케이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