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11.12 화 17:57
HOME 프로그램HOT
‘무한상사=막영애’ 인물별 평행이론 화제!!직장인 유형별 절묘한 묘사로 ‘공감 UP’
인사이드케이블 | 승인 2012.12.07 15:12

   
 
tvN 다큐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11(이하 막영애11)>와 MBC <무한도전>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콩트 ‘무한상사’의 등장인물 사이에 절묘한 평행이론이 발견돼 화제다.

최근 온라인에는 무한상사와 아름사(<막영애 11> 극중 영애의 회사 이름) 캐릭터 사이의 서로 닮은 부분을 정리한 게시물이 등장했다. <막영애 11>과 ‘무한상사’ 모두 우리 주위에서 만날 수 있을 듯한 생동감 있는 캐릭터들의 좌충우돌을 그려내며 공감을 얻었던 만큼, 두 프로그램의 주요 등장인물 사이에서 공통점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던 것. 이 포스팅은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무한도전>과 <막영애 11> 팬들의 고른 지지를 받고 있다.

이 포스팅에서 사무실의 최고 권력자로 온건한 듯 보이지만 ‘꼰대’인 유재석 부장은 최근 <막영애 11>에서 리얼한 진상 연기를 펼치고 있는 성지루 사장과 닮은꼴로 뽑혔다. 부하직원에게 버럭 호통을 치고 인신공격도 마지 않는 박명수 차장 같은 상사로는 유형관 사장이, 상사에게 아부하기 위해 애쓰는 노홍철 사원은 윤서현 차장과 비교됐다. <막영애 11>에서 매회 ‘은갈치 수트’에 ‘떡볶이 코트’ 단벌로 등장하는 정지순 과장은 ‘무한상사’에서 지드래곤을 괴롭히던 정형돈과 닮은 이미지라는 것이 이 포스팅을 작성한 시청자의 평가. 한편, ‘무한상사’ 방영 당시 눈칫밥 먹는 캐릭터로 주목 받았던 길 인턴의 경우는 정규직으로 전환된 이후에도 복사와 커피심부름 등 잡일만 하고 있는 진보(심진보 분)과 비교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비교해 놓고 보니 진짜 비슷한 듯”, “내가 좋아하는 두 프로그램에 평행이론이라니… 재밌네요”, “남자 캐릭터들끼리는 진짜 딱 일치하는데 영애랑 닮은 캐릭터는 어디 없을까요?“, “<막영애 11>에도 지드래곤처럼 상상초월 신입사원이 등장했으면 좋겠다” 등의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한편, 6일 (목) 밤 11시 방송될 <막영애 11> 2화 방송에서는 합리적이고 깔끔한 이미지 뒤에 숨겨져 있던 성지루의 본색이 들어나며 영애와 사무실 동료들의 직장 잔혹사가 시작될 예정. 겉으로 점잖은 척 하면서 ‘은근한 진상행각’을 벌이는 성지루의 눈 밖에 난 영애는 정리해고의 불안감에 휩싸이고, 같은 고향이라는 사실만으로 사장의 눈에 든 서현(윤서현 분)이 아부의 아이콘으로 떠오르며 동료들 사이에도 분열이 일어난다.

tvN <막돼먹은 영애씨>는 30대 노처녀 ‘영애’(김현숙 분)를 중심으로 현실적인 사랑이야기와 주변에서 있음직한 직장생활 이야기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위안을 주는 대한민국 대표 ‘힐링 드라마’로 자리잡았다. 2007년 4월 첫 방송된 이후 6년 동안 끊임없는 사랑 속에 평균시청률 2~3%대를 넘나들며, 국내 최장수 시즌제 드라마의 역사를 새로 써 나가고 있다. 시즌 11 에서는 격동에 휘말린 영애의 회사를 중심으로 주인공들이 ‘멘붕’ 할 만한 대형사고들이 쏟아지며, 회사에서 치이고 불경기에 울상이 된 직장인과 그 가족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아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인사이드케이블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사이드케이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