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9.17 목 15:27
HOME 오피니언&인터뷰
정보격차 없는 Real Digital 시대
양휘부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 | 승인 2012.12.14 13:27
편집자주
이 글은 2012년 12월 14일 금요일자 머니투데이에 게재된 내용이며, 필자의 허가를 얻어 게재합니다.

   
▲ 양휘부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
2012년 한 해는 우리나라 방송 역사에 길이 남을만한 일이 있다. 바로 지상파 아날로그방송을 전면 종료하는 것이다. 디지털 전환을 위해 방송통신위원회는 지역별 순차적으로 지상파 아날로그 방송을 종료해왔다.
수도권 이외 지역의 경우 지상파 아날로그방송이 종료됐지만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큰 혼란 없이 디지털방송 시대를 맞았다. 심지어 아날로그방송이 종료됐다는 사실을 인지조차 못했던 시청자들도 많았을 것이다.
이는 90% 이상의 시청자들이 케이블TV와 같은 유료방송을 통해 지상파방송을 시청하고 있기 때문이다. 케이블업계는 가입자들이 어떤 경우에라도 방송 중단(Black Out)을 겪는 일이 없도록 시설 투자와 점검을 계속해 왔다.이제 남은 것은 수도권이다.
오는 12월 31일 새벽 4시가 되면 수도권 지역의 지상파 아날로그방송 신호공급이 중단된다. 그동안 지방에서 아날로그 종료를 해 왔기 때문에 많은 경험이 쌓였지만, 인구 절반가량이 거주하고 있는 수도권 지역 특성상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케이블업계도 최근 ‘디지털 서포터즈’를 결성해 시청자들에게 디지털전환 지원 정책을 설명하고, 방송시설을 점검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활동에 나섰다.
그런데 왜 이처럼 나라 전체를 떠들썩하게 만들면서까지 디지털방송으로 전환을 해야 하는 것인가를 한 번 짚어보자.
디지털방송 전환의 목적은 국민 누구나 선명한 HD화질의 다채널 양방향 방송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우리가 80년대 흑백TV 시대를 뒤로하고 컬러TV 시대로 넘어 온 것처럼, 디지털 전환도 방송의 미래를 향해 내딛는 하나의 큰 걸음인 것이다.
그런데 디지털시대로 가는 여정은 아직도 많이 남아 있다.
지상파 아날로그의 종료에도 불구하고 HDTV를 보유하지 못한 가구나 1천만여 아날로그케이블TV 가입자 등은 디지털 방송을 아날로그로 변환해서 시청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HD방송을 보지 못하는 것은 물론 화면 비율 왜곡 현상 등 불편함을 겪어야 하는 시청자들은 디지털방송 소외계층으로 계속 남을 수밖에 없다.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고 국민들이 진정한 디지털방송 시대를 맞을 수 있도록 케이블업계는 투자와 혁신을 통해 빠른 시일 안에 가입자의 디지털 전환을 완료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케이블의 디지털 전환은 유료방송 가입률이 매우 높은 국내 상황에서 시청자들이 가장 효율적으로 디지털방송 전환을 할 수 있다는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그런 의미에서 몇 가지 간과해선 안 될 일들이 있다.
첫째, 유료방송 디지털전환 특별법의 도입이다.
그동안 법적 근거가 없다보니 지상파방송 직접 수신 가구 외에는 정부의 디지털전환 지원을 받을 수 없었다. 결국 난시청문제 등으로 유료방송을 이용해 온 시청자들은 아무런 지원을 받지 못했고, 심지어 저소득층까지도 디지털전환 지원 대상에서 배재돼 왔다.
이들에게 디지털방송 선택의 폭을 넓혀줄 수 있도록 시청자를 지원하고, 사업자에겐 지원과 의무를 규정하는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돼야 한다.
둘째, 디지털방송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
유료방송이 양방향 고품질로 발전해가는 추세지만, 취약계층을 위해 저렴한 디지털방송을 보급하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 지금 논의되고 있는 클리어쾀TV(셋톱박스 없이 디지털케이블 방송을 볼 수 있는 TV) 도입 등의 방안이 디지털 전환의 빈틈을 메울 수 있는 대책이 될 수도 있다.마지막으로 디지털방송 전환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해 갈 수 있도록 규제불균형을 해소하고, 공정경쟁을 통한 콘텐츠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이를 위해 우선 오랜 기간 미뤄 온 방송법시행령 개정을 통해 가입자 점유율 제한 등 유료방송 비대칭 규제를 시급히 해소해야 한다. 또한 유료방송의 디지털 전환을 계기로 사업자들이 콘텐츠 중심, 서비스 중심의 경쟁을 지향할 수 있도록 유도해 가야 할 것이다.
이러한 노력이 있어야 국민 모두가 고화질 디지털방송을 즐기고, 사업자들도 양질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리얼 디지털 시대’를 맞을 수 있을 것이다.

양휘부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  @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