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2.7.2 토 20:00
HOME 프로그램HOT
QTV, 안영미-강유미의 리얼메이트 교감여행안영미 "갑상선암 수술 당시 실제론 무서웠다"
인사이드케이블 | 승인 2012.06.20 11:34

   
 
개그우먼 안영미가 제이콘텐트리(대표 송필호) 방송부문 자회사인 리얼 엔터테인먼트채널 QTV(대표 이지연)의 'Real Mate in 호주, 영미&유미 골드코스트 가다'를 통해 "암 수술 전날 너무 무서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안영미는 과거 2007년 종합건강검진을 받은 후 갑상선암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초기에 발견한 덕에 바로 수술을 진행해 완치됐다.

"어찌보면 갑상선 암이라는게 약한 암에 속하고, 나도 그렇게 알고 있었기 때문에 속으로 '괜찮아'라고 되뇌었다"는 안영미는 "수술이 다가오자 어찌됐건 간에 무섭더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 전날 유미에게 전화가 와서 괜찮냐고 묻는데.."라고 말하던 안영미는 끝내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훔쳤다. 당시 암 수술에 겁을 먹었던 상황에서 친구에게 걸려온 전화 한 통이 큰 위안이 되었다는 것.

잠시 생각에 빠졌던 안영미는 "진짜 이게 친구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금처럼 두 사람의 돈독한 우정이 계속 되기를 바란다는 소망을 밝혔다.

암이라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에 놀랐던 안영미의 당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Real Mate in 호주, 영미&유미 골드코스트 가다' 2회는 오늘(20일) 밤 11시 50분과 21일(목) 밤 9시 30분에 QTV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Real Mate in 호주’는 ‘I’m Real’의 또 다른 버전으로 스타 혼자만이 즐기는 여행이 ‘I’m Real’ 시리즈였다면, ‘Real Mate in 호주’는 친구, 동료와 함께 교감하며 체험하는 여행 이야기를 담는다. ‘Real Mate in 호주’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인사이드케이블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사이드케이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