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1.9.16 목 16:42
HOME 포커스IN
이은권 의원 '8VSB, 국민 복지 강화 명분 살려야'"시청자의 보편적 시청권 확대 위해 정부가 적극 도입한 것"
박승범 기자 | 승인 2016.10.10 16:00

최근 제기되고 있는 8VSB 가입자에 대한 지상파의 CPS(콘텐츠재전송료) 요구는 시청자들의 피해만 가중시킨다는 지적이 7일 국정감사에서 제기됐다.

이은권 의원(새누리당,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은 양방향 디지털 상품에만 콘텐츠 대가를 부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8VSB에 대한 지상파의 CPS 요구는 국민 대다수의 복지 강화 서비스 제공이라는 명분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8VSB 도입은 '국민 복지 확대'이다. 값비싼 양방향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국민을 위해 기존의 아날로그와 같은 가격으로 HD급 화질의 디지털 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도록 한 훌륭한 제도"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이은권 의원 (제공=이은권 의원실)

디지털사각지대에 놓인 아날로그 시청자에게 보편적 시청권 확대를 취지로 정부가 적극 도입한 8VSB 가입자에 대한 재전송료 요구는 유료방송시장 위축과 더불어 사업취지 자체를 무색하게 만드는 요인이 된다는 것이다.

더불어 이 의원은 "8VSB에 대한 대가를 주면 요금이 상승할 수 있고 8VSB 도입이 축소될 수 있다"며, "요금이 부당하게 올라가는 것보다는 정부가 방임하지말고 중재해서 국민들 시청에 손해가 없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8VSB는 저렴한 가격의 아날로그 상품 가입자도 디지털TV만 있으면 디지털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디지털TV 전송방식으로, 양방향, VOD 등 디지털방송의 다양한 부가서비스는 이용할 수 없다.

 

박승범 기자  smileman@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승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