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1.10.15 금 18:05
HOME 포커스IN
케이블-이동통신, 상생 향한 ‘첫 발’ 내딛는다케이블방송사-SK텔레콤, 동등결합상품 출시를 위한 협정 체결
박승범 기자 | 승인 2016.12.13 10:41
[사진설명=(왼쪽부터) 딜라이브 전찬호 실장, 씨엠비 심탁곤 상무, 티브로드 정우용 상무, SKT 임봉호 본부장, 현대HCN 조석봉상무, JCN울산중앙방송 김기하 국장, CJ헬로비전 이영국 상무]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소속 6개SO(CJ헬로비전, 티브로드, 딜라이브, 현대HCN, CMB, JCN울산중앙방송)와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12월13일, 동등결합 상품인 ‘온가족케이블플랜’(가칭) 출시를 위한 공식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금일 양측의 협정에 따라 향후 사업자 전산개발 및 정부의 인허가 절차 등을 거쳐 내년 2월 본격적인 동등결합 상품 출시가 가능할 전망이다. 결합에 따른 고객 할인 혜택은 SK텔레콤이 운영 중인 ‘온가족플랜’과 유사한 수준이다.

케이블방송사는 지난8월 SK텔레콤에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공식적으로 요청하였고, 이후 양측은 ▲동등결합상품 구성 및 이용조건 ▲상품 출시 일정 등 동등결합 상품 출시를 위한 세부사항에 대해 지속 협의해왔다.

특히, 이번 동등결합상품 출시는 2007년 동등결합 제공이 의무화된 이후 시행되는 최초의 사례로 소비자 선택권 강화, 케이블 업계 활성화 등 산업 전반에 걸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국케이블TV협회 SO협의회 마케팅분과위원장 조석봉 상무(현대HCN)는 “이번 협정은 케이블 업계와 이동통신 사업자 간의 상생환경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실질적인 소비자 후생 증가 및 공정경쟁 환경마련을 위해 동등결합판매의 실효성이 확보될 수 있도록 양 사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SKT 생활가치전략본부장 임봉호 본부장은 “이번 협정은 이동통신과 케이블 산업이 상생을 위한 첫발을 내딛는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SK텔레콤과 케이블 업계는 앞으로 동등결합상품의 활성화와 소비자 편익 제고를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아직 협정을 체결하지 않은 SO는 2016년 12월 내 동등결합판매를 신청할 예정이다.

 

박승범 기자  smileman@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승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