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7.5.24 수 09:37
HOME 프로그램HOT
tvN 새 월화드라마 ‘써클 : 이어진 두 세계’5월 22일(월) 밤 11시 첫 방송
박승범 기자 | 승인 2017.04.12 18:03
tvN 최초 SF 추적극 ‘써클’에서 두 배우 김강우, 권혁수의 브로맨스 스틸컷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사진제공=tvN)

tvN 최초 SF 추적극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에서 두 배우 김강우, 권혁수의 브로맨스 스틸컷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지난주 ‘써클’에서 2017년 현재를 배경으로 연기하는 여진구, 공승연의 모습이 공개돼 관심을 모은 데 이어 2037년 미래를 배경으로 연기할 김강우, 권혁수의 첫 촬영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써클 : 이어진 두 세계(이하 써클/연출 민진기/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은 2017년과 2037년 두 시대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는 SF 추적극이다. 타임슬립이 아닌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는 두 시대의 이야기가 한 회에 함께 펼쳐지는 일명 ‘더블 트랙’ 형식의 새로운 드라마이다. 특히 tvN이 최초로 선보이는 SF 추적극으로, 매번 참신한 소재의 작품을 선보인 바 있는 tvN의 새로운 도전으로 런칭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김강우와 권혁수는 ‘써클’에서 2037년 미래인 ‘파트2 : 멋진 신세계’에서 고도의 기술을 바탕으로 건설된 미래사회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사건을 쫓는다. 2037년 ‘파트2’는 범죄, 질병, 불행의 감정이 없는 혁신적인 시스템을 갖춘 스마트지구와 각종 범죄와 질병이 범람하는 일반지구로 나뉘어지는데, 김강우, 권혁수는 일반지구의 형사로 분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김강우는 일반지구에서 범인 검거율이 가장 높은 베테랑 형사 ‘김준혁’으로 열연을 펼친다. 정의감 넘치고 욱하는 성질이 있으나 타고난 집념과 뛰어난 감을 갖고 있는 형사로 개인적인 사연을 숨기고 신분을 속여 몰래 스마트지구에 들어갈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하는 인물이다. 권혁수는 일반지구의 신참 형사 ‘오형사’로 김강우를 돕는 조력자로 활약할 예정이다. 코믹한 형사 캐릭터로 극의 씬 스틸러로 톡톡히 활약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공개된 스틸컷을 살펴보면 두 사람의 형사 브로맨스 케미가 눈길을 끈다. 김강우가 권혁수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있는 모습이 다정한 형사 케미를 짐작하게 하는 것. 또한 베테랑 형사 김강우의 날카로운 눈빛과 코믹한 형사로 극의 감초 역할을 해낼 권혁수의 모습이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한다.

‘써클’을 연출하는 민진기 감독은 “선 굵은 작품에서 탁월한 연기력을 보여준 김강우와 위트가 넘치는 권혁수의 형사 브로맨스 케미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고 있다”는 현장 분위기와 함께 “두 배우 모두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고 기대감을 덧붙였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SF 추적극 ‘써클 : 이어진 두 세계’는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후속으로 오는 5월 22일(월) 밤 11시에 첫 방송한다.

 

박승범 기자  smileman@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승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