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1.1.15 금 17:34
HOME 프로그램HOT
OCN '듀얼' 6화, 이젠 양세종 아닌 삼(3)세종? 복제인간의 실체는?하나씩 풀리는 복제인간 비밀에 시청자들 '소름' 유발!
박승범 기자 | 승인 2017.06.19 15:43
OCN '듀얼' 6화가 총 세명의 양세종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사실을 공개했다.(사진=OCN)

18일(일) 방송된 '듀얼' 6화에서는 그동안 실체를 드러내지 않았던 또 한명의 양세종이 등장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미래(서은수 분)이 어머니의 유품속에서 발견한 사진 속 주인공이 2017년의 두 복제인간 성준, 성훈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장면이 공개된 것. 1993년 부터 24년간 지하 깊숙히 보관되어 있던 시신이 정체를 드러내며 두 복제인간의 탄생과 진실에 한발 다가선 모습을 보여줬다.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양세종이 세 명이다", "복제인간이 몇 명일지 궁금하다", "앞으로 성준과 성훈의 슬픈 운명이 걱정된다"등 충격적인 장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보여줬다.

더불어 복제인간의 치명적인 핸디캡도 드러났다. 미래는 선배 익홍(김기두 분)과 성준의 상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복제동물은 평균 수명의 4분의 1 만큼 밖에 살 수 없다"고 말해 복제인간들의 치명적인 핸디캡을 암시했다. 실제 극중에서 두 복제인간은 원인 모를 통증을 자주 호소하고, 심지어 성준은 약물을 투여하지 않으면 극한의 통증을 호소하는 모습을 보이며 그 원인에 궁금증을 더하던 상황. 앞으로 성준과 성훈의 앞날에는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더욱 궁금증을 더하는 이유다.

최조혜(김정은 분)의 고민은 깊어져 갔다. 형사 신분의 득천이 성준의 탈출과 도주에 깊이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을 의도적으로 은폐한 조혜가 상관에게 호된 질책을 받은 것. 심지어 분노한 상관이 뒤늦은 보고를 올리는 조혜의 면전에 커피를 쏟아 부으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상사의 질책과 압박에도 불구, 조혜는 끝내 깊은 속내를 드러내지 않고 평정심을 유지할 뿐만 아니라 "커피 잘 마셨다"라는 대사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장득천(정재영 분)은 딸 수연(이나윤 분)의 행방을 알 수 있는 실마리를 잡았다. 성준의 몸 속에 심어진 위치 추적기를 기반으로 감쪽같은 추적을 이어 온 성훈 측의 차길호(임일규 분)에 함정을 판 것. 위치 추적기의 신호만을 따라 온 길호는 뒤를 밟아 습격하려 하지만, 이 사실을 역이용한 득천의 기지로 오히려 뒤를 잡히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과연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득천이 여세를 몰아 수연의 행방을 확인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18일(일) 방송된 ‘듀얼’ 6화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1.9%, 최고 2.6%를 기록했다. 특히 채널의 주요 타겟인 2549 남녀 시청층에서 평균 2.2%, 최고 3.3%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다양한 연령층에서 사랑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

OCN ‘듀얼’(연출 이종재/극본 김윤주/제작 스튜디오 드래곤/초록뱀 미디어)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로, 자신과 똑같이 생긴 연쇄 살인마로 인해 누명을 쓴 성준과 형사의 딸을 납치한 살인마 복제인간 성훈, 이들로 인해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형사 득천이 복제인간의 비밀에 다가서는 과정을 그린다. 매주 토, 일 밤 10시 20분 방송. 또한 국내방영 24시간 후, 매주 일, 월 밤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폴에서 방영될 예정이다.

 

박승범 기자  smileman@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승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