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7.10.21 토 02:24
HOME 로컬뉴스
입주 신청 발길 '뚝'…외면받는 공공상가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 기자 | 승인 2017.08.10 22:06

【 앵커멘트 】
성동구가
쫓겨난 임차인을 보호하기 위해
올 초
공공 안심상가를 매입해
지난달 입주자를 모집했는데,
입주 신청자가
전혀 없었습니다.

상인들은
입주할 만한 이점이
없기 때문이라는 입장이라
좋은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습니다.
관련 내용
조성협 기자가 취했습니다.

【 VCR 】
성동구 공공안심상갑니다.

서른아홉 평 크기로 4개의 점포가
들어올 수 있습니다. 

서울숲길과 상원길 등
이른바 성수동 지속발전구역에서
급격한 임대료 상승으로 쫓겨난 상인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지난 2월,
12억 원을 들여 성동구가 매입했습니다.

【 인터뷰 】
강형구
과장 / 성동구청 지속발전과(지난 2월)

 

【 VCR 】
구는 애초 계획대로 지난달,
입주 신청도 받았습니다.

입주 신청자에 대해선 몇몇 심사를 거쳐
9월에 입주시킬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신청자는 전혀 없었습니다.

구는 그 이유로 지속가능발전구역에서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에 준한
임대료 상승만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라
설명했습니다.

즉 급격한 임대료 상승이 없어
쫓겨나는 상인들이 없다는 겁니다.

【 녹취 】
성동구청 지속발전과 관계자

 

 

 

 

【 VCR 】
하지만 실제 상인들과 부동산 업자들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우선 공공안심상가가 성수동의 뜨는 상권과
거리가 멀어 장사하기에 목이 좋지 않다고
말합니다.

또, 임대 기간이 길어야 2년이기 때문에
정착할 만 하면 떠나야 한다는 것,

그리고 성동구가 장점이라 내세운 권리금이
없다는 부분 역시 초기 시설투자 비용을
회수해야 하는 상인들 입장에선
이점이 없다고 얘기합니다. 

【 녹취 】
부동산 업자
안심상가가 임대료가 싸다는 장점은 있는데
그러면 뭐해요. 오래도 못 있고, 시설 투자한
비용도 못 받고, 인근 상권도 없고 

 

 

 

 

 

【 VCR 】
입주 신청자가 없는 만큼 성동구는
성수동 전체 상인을 대상자로 확대해
상시로 재신청을 받을 예정입니다.

내몰린 상인들을 보호하겠다며
구가 야심 차게 준비한 공공안심상가.

하지만 실효성이 떨어지는 정책으로
처음의 좋은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 기자  jshkh@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