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8.7.20 금 18:52
HOME 뉴스IN
CJ헬로 사람 이해하는 케이블TV, 알래스카 런칭!클라우드·빅데이타·AI 기반 ‘케이블 슈퍼플랫폼’으로 혁신 주도
개인 취향 이해하는 ‘나만의 TV’ 서비스 제공
김민주 기자 | 승인 2018.01.05 11:22

CJ헬로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차세대 케이블TV의 표준을 제시했다.

“TV화면이 스마트폰처럼 단순하고 편리하다.” “시청할수록 나의 취향을 정확하게 파악한다.” “TV가 나를 이해하고 맞춤형으로 메뉴와 콘텐츠를 변경한다.” “TV를 켜면 좋아하는 채널과 VOD가 항상 앞에 놓여있다.” 사용자 테스트에 참여한 고객들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사람을 이해하는 지능형 TV’가 나왔다는 평가다.

CJ헬로가 차세대 케이블TV의 표준으로 알래스카를 런칭해 화제다.(사진=CJ헬로)

CJ헬로(대표 변동식, www.cjhello.com) 헬로TV가 차세대 케이블TV(UI/UX) 서비스 ‘알래스카(Alaska)’를 전국 23개 케이블방송(SO) 권역에 2018년 새해부터 전면 적용했다고 4일 밝혔다. 당장 헬로TV 고객들은 ‘최신 LTE 스마트폰처럼 쉽고 빠른’ 알래스카 UI(사용자화면)를 이용할 수 있고, 헬로TV는 데이터 기반 케이블TV 플랫폼으로 전체 운영시스템(OS)의 진화를 시작한다.

CJ헬로 헬로TV는 2005년 국내 최초로 디지털케이블TV 서비스를 선보인 이후, 2007년부터 세로형 양방향TV(UI) 시대를 개척하며 유료방송 업계를 선도했다. 2018년 CJ헬로는 혁신적인 콘텐츠 탐색과 개인화를 지원하는 알래스카를 통해, 다시 한번 차세대 TV의 표준을 제시했다.

성균관대 인터렉션사이언스학과 이대호 교수는 "이번 알래스카 프로젝트는 지능형 TV의 새로운 지평을 제시하는 의미 있는 시도다.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디지털콘텐츠 환경에 맞춰, 혁신적이고 최적화된 고객 커뮤니케이션 경험을 제공하는 TV UI 개발 노력이 지속돼야 한다."고 평가했다.

CJ헬로는 알래스카를 케이블TV 사업 혁신의 베이스캠프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CJ헬로는 클라우드, 빅데이타, 인공지능(AI) 기반으로 방송 플랫폼을 진화시키는 ‘케이블 슈퍼플랫폼’ 전략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정교한 콘텐츠관리(CMS) ▲실시간 시청률 모니터링 ▲타겟 마케팅과 광고 ▲채널연동 커머스 ▲모바일 연계 서비스 ▲스마트홈과 IoT 연동 등 데이터 기반의 다양한 비즈니스 확장이 가능해진다.

이번 프로젝트명 ‘알래스카’는 케이블TV가 개척해야 할 ‘위대한 땅’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고객 서비스를 뒷받침하는 거대한 헬로TV 플랫폼이 있음을 의미한다. CJ헬로는 4개 사업부서와 외부 빅데이터 분석가, UI/UX전문가, AI전문가, 인지과학자 등 2백여 명의 전문인력을 투입해 2년여에 걸쳐 알래스카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CJ헬로 변동식 대표는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케이블TV는 데이터 기반의 혁신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라며, “이를 통해 정교한 사용자 맞춤형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데이터 기반 혁신 비즈니스를 선보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TV 화면(UI)의 혁신이다. 새로운 알래스카 UI는 스마트폰처럼 빠르고 직관적인 ‘스마트 심플(Smart Simple)’을 추구한다. 알래스카는 수백 개 채널과 20만 편 VOD 등 콘텐츠 홍수 속에서 고객의 취향저격 콘텐츠를 선별해 단순한 선택을 유도한다. 또한 고객분석을 바탕으로 메뉴와 콘텐츠 구성을 변경하는 ‘세상에 하나뿐인 TV’(UI)를 제공한다. 이론적으로 모든 헬로TV 사용자가 자신만의 UI를 갖는 것이 가능하다.

특히 베일을 벗은 알래스카 UI는 과감하게 ‘가로 UI’ 디자인을 도입, 대형 TV스크린이 한 눈에 들어오는 효과로 몰입감을 극대화했다. 이와 함께 ▲해상도(1280*720)를 업그레이드 하고 ▲모자이크 콘텐츠 구조도 도입해 시각적 사용성을 높였다.

스마트폰을 이용하듯 메뉴 간 이동은 물 흐르듯 간편해지고, 속도는 빨라졌다. ▲퀵 브라우징 ▲하위메뉴 미리보기 기능을 통해 메뉴 탐색이 간편해졌으며, ▲초성 검색 ▲검색어 자동완성 기능으로 검색 효율성을 종전 대비 50% 이상 개선했다.

아이들을 위한 ▲맞춤형 키즈 메뉴, 고연령층의 콘텐츠 선택을 돕는 ▲VOD 채널번호 부여, ▲시청이력 기반 스마트추천 기능 ▲모바일 이어보기도 알래스카의 편리성을 배가시킨다. 

이번 알래스카 프로제트를 기획한 CJ헬로 박재연 TPS사업담당은 “알래스카의 본질은 인간중심 서비스다. 기술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기술 혁명을 통해 인간을 배려하는 TV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이 핵심이다”라고 서비스 철학을 밝혔다.

김민주 기자  minjukim@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