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8.8.20 월 09:42
HOME 뉴스IN
CJ헬로, 가입자·매출·영업이익 동반 상승하며 성장세 지속2017년 매출 1조 1,199억 원, 영업이익 729억 원으로 69.7% 상승
전년 대비 가입자 케이블TV 6만1천 명, MVNO 4천 명 순증
김민정 기자 | 승인 2018.02.07 17:57

 

CJ헬로가 가입자·매출·영업이익 등 주요 경영실적이 전년 대비 상승한 성적표를 공개하며 양적, 질적 동반성장의 추세를 이어갔다.

CJ헬로(037560, 대표 변동식, www.cjhello.com)는 잠정 연간실적 공시를 통해 케이블TV 가입자 수가 전년 대비 6만1천 명(1.5%) 증가한 418만 명을 기록했다고 7일(수) 밝혔다. 연간 매출은 1조 1,199억 원으로 전년 대비 1.7%, 영업이익은 729억 원으로 전년 대비 69.7% 각각 상승했다.

또한 4분기 영업이익 176억, 당기순이익 86억 원을 나타내며 각각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케이블TV ARPU(가입자당평균매출액, Average Revenue Per Unit)는 7,788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전 분기 대비 75원 상승하며 지속성장의 모멘텀을 확인했다. 디지털TV도 같은 기간 124원 상승한 10,181원의 ARPU를 달성했다.

특히 지속적 투자와 디지털 전환 노력(전환율 65%)을 통해 디지털TV 가입자 수가 6만 명 순증하며ARPU의 우상향 추세를 견인한 점이 눈에 띈다. 헬로tv가 ‘알래스카’와 ‘UHD Red’ 등 진화된 방송서비스를 한 발 앞서 선보이며 이용자 편의에 주력한 결과다.

가입자와 ARPU가 증가하고 순차입금과 부채비율이 감소하는 등 탄탄해진 펀더멘탈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계단형 성장을 이뤄냈다.

헬로모바일은 ‘블랙베리 키원’, ‘아이폰 리퍼비시’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가입자를 전년 대비 4천 명 증가한 85만 7천 명으로 확대시켰다. MVNO(알뜰폰)의 ARPU도 473원 상승해 22,400원에 이르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LTE의 가입자 수가 7만 명 이상 확대된 49만5천 명(57.8%)으로 질적 개선을 통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점이 고무적이다.

CJ헬로 성용준 부사장(CFO)은 “지속적인 가입자 증가가 수익성 실현으로 나타나며 보다 견실한 성장을 이룬 한 해였다”며 “CJ헬로의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인접사업을 다각화하고, 신수종사업 발굴 노력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재무성과를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minj@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