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8.9.21 금 15:18
HOME 포커스IN
제 4 이통 등 케이블 미래비전 위한 역할론 제시“비전케이블 4.0 위한 업계 간 논의 거칠 것”
케이블협회 김성진 회장 취임 첫 간담회
김민정 기자 | 승인 2018.04.16 08:10
지난 12일(목) 제주에서 열린 KCTA Show 2018 기자 간담회에서 김성진 회장(가운데)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가 방송통신산업 동반성장을 위한 케이블TV 역할론을 제시했다.

지난 3월 제11대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으로 선임된 김성진 회장이 4월 12일 'KCTA Show 2018' 행사장인 부영호텔 보드룸1 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케이블 고유 특장인 지역성 강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 전체 유료방송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는 것이다.

특히 김성진 회장은 “변혁의 시기에 바꿀 수 있는 것들은 전부 바꿔 새 틀에서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겠다”며 “업계 간 논의를 거쳐 ‘비전 케이블 4.0’ 달성을 혁신목표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성진 회장은 이날 케이블산업 미래비전을 위한 역할론으로 아래 다섯 가지를 제시했다.

첫째, 제4이동통신 참여로 유효경쟁 체제를 구축하는 것이다.

훌륭한 지역 인프라를 활용해 원가를 최소화하고 실제 가계 통신비 인하에 일조, 케이블TV 성장기회로 삼는다.

둘째, 4차 산업 연관 서비스를 확대한다.

촘촘하고 안전한 지역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형 스마트 시티 구축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AI형 셋톱박스, 통합 VR 환경 구축, 스마트홈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한다.

셋째, 남북한 화해협력 분위기에 힘입어 남북한 문화교류 허브 역할을 담당한다.

남북한 친선문화 교류 확대는 물론, 북측 방송 인프라 구축 사업에도 케이블 사업자들이 힘을 보탠다.

넷째, 케이블 매체 고유 특장인 지역성을 강화해 지역민 맞춤 프로그램 및 지역문화 창달에 더욱 노력할 것이다. 지역채널을 연계해 ‘홈 케어를 커뮤니티 케어’로 확대한다.

마지막으로, PP와 밀도 깊은 상생전략을 만들어 PP와 SO가 동반성장, 혁신성장해나가는 로드맵을 구축한다.

김성진 회장은 “시대의 요구상이 바뀌고 있는데 케이블 산업 틀은 오래전 모습 그대로다”며 “바꿀 수 있는데까지 전부 바꿔 소비자 편익을 도모하며 새롭고 강력한 매체로 재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minj@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