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2.6.30 목 16:13
HOME 뉴스IN
BTN 불교 다큐멘터리 '다비' 휴스턴국제영화제 수상작 선정
권빈 기자 | 승인 2018.04.19 08:20
BTN 불교티비 다큐멘터리 '다비' (사진=BTN)

한국불교대표방송 BTN(대표이사 구본일)에서 제작한 다비 <THE BUDDHIST CREMATION, 茶毘>(연출:최동철 PD)가  제 51회 휴스턴 국제영화제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한국불교전통문화관련 다큐멘터리가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휴스턴 국제 영화제'는 1961년부터 영상 분야에서 우수한 창의력을 발휘한 작품을 시상하기 위해 시작된 전통 있는 국제영화제로 '뉴욕 영화제', '샌프란시스코 영화제' 와 함께 북미에서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한다. 현재 51회째를 맞고 있으며,  올해 휴스턴 국제 영화제는 40여개국 4500여개 작품이 출품되어 경쟁을 벌였고 그 중 한국불교전통문화를 소재로 한 ‘다비 <THE BUDDHIST CREMATION, 茶毘>가 수상작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2부작으로 구성된 다큐멘터리 ‘다비 <THE BUDDHIST CREMATION, 茶毘>는  1여 년간  ‘다비’ 현장 곳곳을 누빈 끝에  1부“생사불이(生死不二)”에서는 다비의식에 담긴 불교의 생사관을 완벽히 정리하고 2부 “스님, 불 들어갑니다!”에서는 전승 단절 위기에 놓인 사찰과 문중의 전통 다비의식을 취재하여 죽음의 순간조차 해탈의 기회로 맞이하는 한국 승가의 철저한 수행정신을 아름다운 영상언어로 기록했다.

제 51회 휴스턴국제 영화제는 29일까지 개최되며  현지시간으로 28일 시상식이 열릴 예정이며 ‘다비 <THE BUDDHIST CREMATION, 茶毘>는 이번 영화제에서 다른 다큐멘터리 영화들과 레미상을 놓고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레미상은 북미에서 토니상, 에미상과 더불어 가장 권위 있는 상 중에 하나다.

연출을 담당한 최동철 PD는 ‘한국불교전통문화인 다비식은 가슴깊이 고여 드는 무상법문이고 해탈법문이었고, 그리고 장엄하고도 아름다운 울림이었다. 그래서 꼭 세계인들에게 한국의 다비영상과 다비문화를 알려주고 싶었다’ 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BTN 다큐멘터리 ‘다비’는 영화 뿐 아니라 TV 등 영상의 거의 모든 분야에서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작품을 선정하는 휴스턴 국제영화제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됨으로써 불교 문화의 정수를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우수한 콘텐츠로의 역량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29일까지 열리는 이번 휴스턴 국제 영화제에 <다비>제작진은 참석할 예정이다.

권빈 기자  kbin@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권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