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8.5.28 월 08:06
HOME 프로그램HOT
패션앤 <마마랜드2>, 김성은, 아들에게 처음으로 카네이션 받은 날 “내가 엄마구나 느껴”패션앤 매주 월요일 밤 9시 방송
권빈 기자 | 승인 2018.05.08 07:34
[패션앤 ‘마마랜드2’ 김성은/ 사진제공=티캐스트]

김성은이 카네이션을 처음 받았던 순간을 떠올린다.

7일 밤 9시 방송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는 워킹맘 김나영-김성은-이현이의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어버이날을 앞두고, 카네이션을 부모님께 드리는 자녀의 입장에서, 이제 아이들에게 카네이션을 받는 부모가 된 김나영, 김성은, 이현이가 어버이날 선물에 관한 이야기를 하며 포문을 연다.

초등학교 2학년 아들 태하를 둔 엄마 김성은은 아이들이 어린이 집 등원을 시작한 김나영과 이현이에게 “카네이션 받아본 적 있느냐”고 질문한다. 아직 카네이션을 받아본 경험이 없는 이현이는 어떤 기분인지 묻고, 김성은은 “너무 기특하고 ‘내가 엄마구나’를 느꼈다”며 감동적인 당시를 회상한다.

이에 이현이는 김성은의 경험담에 같은 엄마로서 뭉클한 반응을 보이고, 김성은은 이현이에게 “윤서에게 카네이션을 받으면 울 것 같다”고 이야기한다. 이현이는 김성은의 말에 공감하며 부모가 되어 받는 첫 카네이션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스타일리시한 세 엄마의 리얼한 육아 일기로 매회 화제를 몰고 있는 ‘마마랜드2’는 7일 월요일 밤 9시 패션앤에서 방송된다.

권빈 기자  kbin@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권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