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2.6.30 목 16:13
HOME 뉴스IN
CJ E&M 시청률 보완 지표 ‘콘텐츠 영향력 지수’, 시의성·소비자 행동 반영해 고도화2012년 2030 세대를 중심으로 변화하는 시청 관련 행동을 통한 콘텐츠 영향력 측정 위해 도입
집계·분석·도출 소요시간 일주일 단축해 시의성 반영하고 적극적·능동적 행동 위주 정교화 진행
시청자 행동
김민주 기자 | 승인 2018.06.22 16:42

CJ E&M은 2012년 방송 프로그램 시청률 보완 지표로써 국내 최초로 선보인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Contents Power Index)’를 오는 7월 3일부터 콘텐츠의 시의성과 적극적 소비자 행동을 반영해 고도화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집계·분석·도출에 소요되는 시간을 일주일 단축시켜 시의성을 반영할 수 있도록 했으며 검색과 SNS 글작성처럼 사용자들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행동 위주로 지표를 정교화 한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매주 프로그램 시청 후 6대 포털 사이트에서 관련 키워드 검색에 대한 표본 조사와  블로그·게시판·지식검색·SNS·전문사이트·클럽·동영상 내 게재 글을 전수조사 해 각각 200점 만점으로 표준점수화 한 후 평균을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CJ E&M 관계자는 “누적된 CPI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상위에 오른 프로그램일수록 광고 몰입도가 높고 프로그램 내 상품 구매 의향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시청자 행동을 반영한 정확한 콘텐츠 가치 평가를 통해 광고주 및 대행사가 객관적·효율적으로 광고집행을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방송 콘텐츠 업계에서는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따른 시청률 보완지표의 중요성을 인식한 연구 및 데이터를 내놓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CJ E&M은 콘텐츠 영향력 지수 외에도 방송 콘텐츠의 객관적 가치 평가를 위해 KT 스카이라이프와 함께 ‘광고 시청률 전수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콘텐츠 영향력 지수는 2012년 CJ E&M이 다변화 된 미디어 환경에서 2030 세대를 중심으로 시시각각 변화하는 시청행태 및 시청 후 소비자들의 디지털 디바이스 사용에 따른 콘텐츠 영향력을 객관적으로 측정하기 위해 닐슨코리아와 협업해 개발한 국내 최초의 시청률 보완지표이자 국내 유일의 시청 후 소비자 행동량 측정 지표다. 2012년 2월 27일부터 현재까지 329주 동안 지상파3사 및 tvN, Mnet, OCN, OnStyle, OtvN, Olive, XtvN까지 총 10개 채널에서 1,044편의 프로그램 영향력을 측정해 왔다.

김민주 기자  minjukim@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