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6.18 화 12:46
HOME 포커스IN
케이블TV에 KT 휴대폰 사용하면? 가계통신비 걱정 '끝'SO·KT 동등결합판매 협정 체결, 이용자 선택권 확대
박현수 기자 | 승인 2018.07.20 08:05
18일 서울 서대문구 케이블TV방송협회 대회의실에서 케이블사업자 CJ헬로, 티브로드, 현대HCN이 KT와 동등결합 상품 '케이블 총액 결합할인(가칭)' 출시를 위한 협정식을 진행했다(왼쪽부터 CJ헬로 김종열 본부장, KT 박현진 본부장, 현대HCN 조석봉 상무, 티브로드 이승춘 본부장)

케이블TV(SO) 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KT 이동전화를 사용한다면 KT에서 제공하는 총액 결합할인과 동등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CJ헬로(대표 변동식), 티브로드(대표 강신웅), 현대HCN(대표 유정석)은 18일 서울 서대문구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대회의실에서 KT(회장 황창규)와 동등결합상품 판매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 소속 3개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와 KT는 이날 협약식에서 SO초고속인터넷과 KT모바일서비스가 융합된 ‘케이블 총액 결합할인(가칭)’을 9월에 출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로써 SKT, KT와의 상품 결합이 가능해져 케이블 가입자의 약 80%가 결합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결합상품의 할인율은 SO초고속인터넷 요금 3만원 미만은 20%, 3만원 이상은 30%의 할인율이 제공되며, 이동전화 할인율은 KT가 운영 중인 ‘KT총액 결합할인’ 상품과 동일하게 적용 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SO-SKT 동등결합상품 출시에 이어, 케이블 가입자 혜택을 확대하고 결합상품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진행된 두 번째 동등결합이다. 기존 상품이 가계통신비 절감에도 기여했다는 평을 받아온 만큼 이번 동등결합 역시 새로운 시너지 효과를 거둘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SO-KT는 현재 구체적 홍보 방안을 기획하고, 동등결합상품 판매 전담인력 구성 등 상품 출시를 위한 사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사업자들은 동등결합상품 출시 이후에도 효과적인 동등결합상품 판매를 위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이번 협약에 참여한 3개 SO를 제외한 나머지 SO도 KT와 조속한 협의를 통해 동등결합상품 판매에 합류할 예정이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김성진 회장은 “이통사와 동등결합 확대로 SKT 뿐만 아니라 KT이동전화를 사용 중인 SO초고속인터넷 이용자에게도 동일한 할인혜택을 줄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가계통신비 절감 등 이용자 혜택이 큰 동등결합상품이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spark0123@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