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12.4 수 13:59
HOME 프로그램HOT
MBC에브리원 ‘바다경찰’ 원작보다 더 강력해진 스핀오프!스팩타클한 해양경찰 업무와 더위 날리는 부산바다의 청량함
김준식 기자 | 승인 2018.08.14 09:23

MBC에브리원 ‘바다경찰’이 오리지널 콘텐츠 ‘시골경찰’과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13일(월) 첫 방송된 MBC에브리원 ‘바다경찰’에서는 김수로, 조재윤, 곽시양, 유라가 부산 해양경찰로 임용되어 부산 바다를 지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네 멤버들은 해양경찰 임용식에 참여하여 임명장 수여와 해양경찰가 완창까지 부산 해양경찰이 되기 위한 관문을 통과했다.

임용식 직후 부산해양경찰서 선착장에서 부임지까지 연안구조정을 타고 이동하게 된 4인방. 이달의 첫 부임지는 부산 해양 파출소 중 압도적인 사건 사고 발생률로 업무량 1위를 기록하는 남항파출소였다.

‘시골경찰’ 시리즈가 한적한 시골마을의 정취와 소소한 재미를 선사하는 예능이었다면 스핀오프로 탄생한 ‘바다경찰’은 한층 더 스팩타클 해진 해양경찰의 업무에서 오는 긴장감과 짜릿함을 보여줬다.

첫 근무부터 익수자 구조 훈련을 받게 된 ‘바다경찰’ 멤버들은 실제 상황과도 같은 훈련 현장에 투입됐다. 이들은 사전에 받았던 교육 내용과 익수자 구조 메뉴얼을 곱씹으며 자신이 맡은 임무를 차근히 해냈다. 특히 곽시양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타고난 해양경찰의 체질을 보여줬다. 김수로, 조재윤, 유라 역시 멘토들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위치에서 임무를 잘 수행해내며 해양경찰로서의 자질을 쌓았다.

방송 내내 펼쳐지는 부산 바다의 청량함과 시원하게 물살을 가르는 해양경찰의 연안구조정의 모습은 열대아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선물 같은 방송이 됐다. 본격적으로 해양경찰 업무에 투입된 ‘바다경찰’ 멤버들의 이야기는 8월 20일(월)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바다경찰’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준식 기자  js1001@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