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8.10.17 수 16:38
HOME 로컬뉴스
(송파) 옛 성동구치소 부지 공공택지 지정…주민 반발
서울경기케이블TV 태윤형 기자 | 승인 2018.10.01 18:12

【 앵커멘트 】
송파구의 노른자위 땅
옛 성동구치소 부지에
주택 1,300 세대가 들어섭니다.
정부의 9.13 부동산 대책
후속 조치에 따른건데,
하지만 주민들의 반발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태윤형 기잡니다.

【 VCR 】
주택공급의 일환으로
정부가
공공택지 개발에 나설
옛 성동구치소 부지입니다.

이에 따라
부지 일대
공동주택용지
5만 1천 여㎡에
주택 1,300세대가 들어섭니다.

이 가운데 700세대는 신혼희망타운으로,
나머지 600세대는 일반 분양방식으로
공급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나머지
2만 6천 여㎡ 부지에는
청년일자리시설과
교육문화 시설,
복합 업무 단지 등으로 채워질 계획입니다.

하지만,
옛 성동구치소 부지 활용방안을 두고
주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우선
해당 부지가
주거밀집지역에 있어
주택 공급에는 회의적인 입장입니다.

다만 주택이 들어선다면
최근 서울시 발표 대로
분양 위주의
주택 공급이 이루어져야 하고

이마저도 최소한으로
공급돼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때문에
복합문화시설 위주로
개발돼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실제로
청와대 청원 게시판과
송파구청 민원 게시판에는
관련 민원이 쏟아지고 있고,

'성동구치소
졸속개발 결사반대위원회'를 결성해
성명을 내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임대아파트가 들어오는 거에 대해서는 정말 굉장히 걱정하고 있습니다.
우리 주민들이 원하는 복합문화센터가 최소 500평을 달라고 말씀드렸고 시장께서도 약속을 했습니다.

 

 

 

【 VCR 】
하지만 서울시는
성동구치소 이전 때부터 세운
개발 기본구상안에 따라

공동주택과 문화복합단지를
함께 조성한다는 입장입니다.


지구단위계획 용역이 마무리되는
내년 3월에 앞서,
주민 공청회를 열어 해당 내용을
공유하겠다는 계획입니다.

【 인터뷰 】
서울시 관계자

기본구상안에는 공동주택도 당연히 포함돼 있었고요. 교육문화라든가 청년 일자리, 그렇게 구획 별로 그런 시설들이 들어가 있게끔 구상은 했었습니다.

 

 

【 VCR 】
신규택지 지정으로
후폭풍이 거센
옛 성동구치소 부지.

현재 진행 중인
지구단위계획 용역이
현안대로 마무리될 수 있는 만큼

정부와 주민간의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태윤형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태윤형 기자  yhtae@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태윤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