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8.11.14 수 13:20
HOME 프로그램HOT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연기파 배우 박용우의 선택, “틀을 깨는 캐릭터에 매력 느꼈다.”
김상욱 기자 | 승인 2018.10.23 15:46

박용우, 모두를 지키려는 엑소시스트 문기선으로 완벽 변신 예고!

“독특하고 흥미로운 소재 + 적절한 유쾌함까지 갖춘 매력적인 작품으로 시청자 만날 것.”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프리스트’(극본 문만세, 연출 김종현, 제작 크레이브웍스, 총 16부작)에서 모두를 지키려는 엑소시스트 문기선 역을 맡은 박용우, 그는 왜 복귀작의 캐릭터로 신부를 선택했을까. 


먼저, 메디컬 엑소시즘 ‘프리스트’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만나는 것에 대해 “좋은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로 다시 찾아뵙게 되어 설레고 기쁘다”는 소감을 전한 그는 “엑소시스트와 의사의 공조라는 독특한 소재와 흥미로운 전개를 보이는 대본에 끌렸다”는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작품의 적재적소에서 드러나는 유머와 메디컬 엑소시즘에 대한 유쾌한 접근이 신선했다”는 박용우의 덧붙임은 11월 첫 방송을 앞둔 ‘프리스트’에 대한 관심도를 한층 상승시키는 대목이다.


이어 “문기선은 ‘엑소시즘을 행하는 신부’라는 캐릭터의 직업적인 부분 이외에도 다채로운 매력을 지녔다. 운동도 잘하고, 유머 감각도 있는 입체적인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말보다는 손이, 회개보다는 보속(죄를 보상하거나 대가를 치르는 일)이 속 편한 행동파였던 과거의 모습이다. 그리고 8년 전에 일어난 모종의 사건 이후 매사에 신중하고 현명한 선택을 하게 된 엑소시스트 문기선을 박용우가 어떤 색깔로 담아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관계자는 “박용우가 무게 있는 연기력과 높은 싱크로율로 작품의 완성도를 한층 높이고 있다”면서 “메디컬 엑소시즘 ‘프리스트’를 통해 배우 박용우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전해, 조금씩 베일을 벗고 있는 ‘프리스트’에 기대감을 높였다.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 ‘프리스트’는 영화 ‘국가대표2’, ‘슈퍼스타 감사용’의 김종현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신예 문만세 작가가 집필한다. 또한, 연출, 촬영, 조명, 음악, 미술, VFX, 안무 등을 꽉 채우는 충무로 제작진들의 만남으로 영화를 뛰어넘는 리얼한 비주얼과 스케일을 선보일 작품으로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한편, ‘프리스트’는 ‘플레이어’ 후속으로 11월 24일(토) 밤 10시 20분 OCN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OCN

김상욱 기자  ksw21c@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