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8.11.14 수 13:20
HOME 포커스IN
CJ헬로, ‘모두의마블 단말요금제’로 새로운 ‘컨버전스 마켓’ 열어홍미노트5, Mi A1 등 게이밍폰에 총 31,500다이아와 90장의 S+캐릭터카드도 지급
김상욱 기자 | 승인 2018.11.01 08:54
'모두의마블 단말요금제' 출시 이미지컷(사진=CJ헬로)

CJ헬로가 모바일게임 마니아들에게 ‘잭팟’과 같은 요금제를 선보인다. ‘모두의마블’ 유저들을 위한 단말요금제를 출시하고 게이밍폰과 게임머니, 아이템을 파격적으로 제공하기로 한 것. 모바일게임과 모바일요금제를 하나로 묶은 신개념 ‘컨버전스 요금제’다.

CJ헬로(대표 변동식, www.cjhello.com)는 지난 8월 출시했던 ‘모두의마블 요금제’에 5종의 요금제 옵션을 추가로 출시하고, 가입자에게 제공하는 게임머니와 아이템을 10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고 1일(목) 밝혔다. 무제한 데이터요금제인 ‘모두의마블 10GB(월 61,490원)’ 등 단말요금 4종과 유심10GB 요금제가 새롭게 합류했다.

이로써 ‘모두의마블 요금제’에 가입한 이용자들은 21개월간 매일 50다이아씩 총 31,500다이아(300만원 상당)를 지급받을 수 있고, 희소성 높은 S+급의 캐릭터카드도 3개월간 매일 지급받는다. 이는 기존에 지급했던 2,900다이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게임유저라면 누구나 눈길을 끌만큼 파격적인 혜택이다.

또 선착순 500명에게 ‘CJ ONE 포인트’를 20,000P 지급하는 이벤트도 운영한다. ‘CJ ONE 포인트’는 올리브영, CGV, 투썸, 빕스, 뚜레쥬르 등 CJ계열 제휴브랜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결제수단으로 쇼핑, 외식, 영화, 콘텐츠 등 사용범위가 넓고 현금처럼 이용할 수 있다.

‘모두의마블’은 누적 다운로드가 2억 건을 돌파할 만큼 전세계 게임 마니아들에게 큰 인기를 끌어온 스테디셀러다. 모바일게임의 저변이 넓은 만큼 많은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아왔다. 이번엔 유심요금제에 한정돼 있던 옵션이 단말요금제로 확대되면서 휴대폰과 함께 구입하고자 했던 사용자들도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CJ헬로는 여기에 ‘샤오미 홍미노트5’와 샤오미 Mi A1’등 화면이 크고 배터리 성능이 우수해 게이밍에 최적화된 라인업을 준비했다. ‘모두의마블 단말요금제’ 가입 시 지원금을 통해 무료로 구입할 수 있어 부담을 덜었다. 이 단말기들은 모두 듀얼유심폰으로 유심칩만 추가 구매해 2개의 번호를 사용할 수도 있다. 단말지원금을 활용해 게이밍폰을 구입한 후 저렴한 유심요금제를 추가한다면 하나의 번호는 ‘음성 무제한 통화용’으로, 다른 하나의 번호는 ‘업무용 수신전용’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CJ헬로는 ‘모두의마블 요금제’를 통해 새로운 ‘컨버전스 마켓’을 열어간다. 하나의 요금제에 데이터·음성·문자와 같은 본연의 기능뿐만 아니라 게임머니와 아이템을 융복합해 지급하는 결합상품이다. 서로 다른 비즈니스 모델을 하나의 모바일 라이프트렌드에 연결시키면서 헬로모바일만의 ‘차별화 전략’을 지속·강화하고자 하는 것이다.

헬로모바일은 편의점에서 물건 사듯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CU요금제’, 파격적인 가격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반값요금제’ 등 차별화된 요금전략을 선보이며 니치마켓(Niche Market)을 지속적으로 공략해왔다.

CJ헬로 모바일사업본부 조강호 본부장은 “새로운 요금제 옵션이 추가돼 게이밍폰을 구입하고 싶은 사용자나 유심만 바꿔서 사용하고 싶은 사용자 모두 파격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모두의마블’은 양대 앱마켓에서 1위를 기록했을 정도로 인기가 높아 많은 사용자들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의 작은 니즈에도 귀기울여 ‘멀티플 니치 마켓’을 끊임없이 공략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모두의마블 쿠폰은 안드로이드폰에 한해 사용 가능하며, 넷마블 계정당 1회 사용 가능(중복사용 불가)하다. 앞서출시된 ‘모두의마블 유심요금제’ 가입자에게도 강화된 혜택은 동일하게 제공된다.

한편 올해 12월엔 헬로모바일이 후원하는 ‘모두의마블 월드챔피언십’이 열릴 예정이다. 전세계 국가대표들은 여기에서 5천만원 규모의 상금을 놓고 자웅을 겨룰 예정이다.

 

김상욱 기자  ksw21c@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