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12.4 수 13:59
HOME 프로그램HOT
OCN ‘드라마틱 시네마’ 두 번째 프로젝트로 제작!인기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 드라마로 만난다!
김준식 기자 | 승인 2019.01.28 10:34

인기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가 장르물의 명가 OCN과 만난다. ‘트랩’에 이어 OCN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의 두 번째 프로젝트로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을 확정 지었으며, 배우 임시완의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타인은 지옥이다(작가 김용키)’는 평균평점 9.8점, 누적조회수 8억뷰, 일요웹툰 39주 연속 1위 기록 등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인기 웹툰으로 모든 것이 낯선 고시원을 배경으로 수상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스릴러 작품이다. 사람과 사람간의 내외적 갈등이 끊임없는 긴장감을 유발하며 몰입도를 높였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영화 ‘사라진 밤’, ‘소굴’ 등을 연출하고 2011년 제1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4만번의 구타 부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이창희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과연 ‘타인은 지옥이다’가 장르물의 명가 OCN과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는 프로젝트 ‘드라마틱 시네마’를 만나 어떤 모습으로 재탄생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임시완이 3월 말 군 제대 이후 첫 복귀작으로 ‘타인은 지옥이다’ 출연을 확정 지어 기대감을 더한다. 임시완은 극 중 취직 때문에 서울에 올라와 고시원 생활을 시작하게 된 청년 윤종우 역으로 출연한다. 드라마 ‘미생’, 영화 ‘불한당 : 나쁜 놈들의 세상’ 등을 통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디테일한 명품 감성 연기를 선보였던 임시완의 활약에 벌써부터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OCN은 “두터운 팬층을 가진 웹툰인만큼 여러 가상캐스팅이 화제가 되었는데 싱크로율이 가장 높았던 임시완 배우와 함께 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이다”라며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는 충격적인 전개와 밀도 높은 스토리로 짙은 장르색을 가짐과 동시에 현 시대상의 고민들을 잘 반영하고 있어 장르물의 명가 OCN의 ‘결’과 잘 맞다고 판단, 제작을 확정 지었다. 웹툰, 드라마 각각 다른 플랫폼에서 두터운 2030 팬층을 가진 '타인은 지옥이다'와 OCN의 시너지를 관심 있게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의 ‘드라마틱 시네마’ 프로젝트 ‘타인은 지옥이다’는 올 하반기에 첫 방송된다. 오는 2월 9일(토) 첫 방송하는 ‘트랩’으로 시작하는 ‘드라마틱 시네마(Dramatic Cinema)’ 프로젝트는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하고,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웰메이드 장르물로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끝)

김준식 기자  js1001@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