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5.24 금 17:15
HOME 포커스IN
딜라이브, 10년 동안 420명 케이블TV 인턴십방송현장 체험 ‘진로 길라잡이’ 역할
김민정 기자 | 승인 2019.02.25 11:20
지난 22일(금)에 열린 21기 인턴십 수료식 장면(사진=딜라이브)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대표 전용주)이 2009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산학협력프로그램 ‘딜라이브 케이블TV인턴십’ 프로그램이 올해로 10년을 맞이했다. 

케이블업계 최초로 한국방송학회와 산학협력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해 오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2009년 2월 1기 인턴십을 배출한 이후 2019년 2월 21기까지 10년 동안 420여명의 인턴십 학생들을 배출했다.  

딜라이브 케이블TV인턴십 프로그램은 매년 겨울방학(1월)과 여름방학(7월)기간 2차례 진행되며, 각 대학교의 미디어학부 3,4학년을 대상으로 기수당 20명씩 선발 6주간 진행한다. 10년 동안 진행해 오면서 실무 교육 기회가 적은 학생들에게 현장 체험의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케이블TV 방송사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6주간 진행되기 때문에 방송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은 물론 마케팅부터 방송 제작까지 학교에서 경험하지 못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체험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특히 방송에 대해 막연히 꿈꾸던 학생들에게는 미리 체험해 보고 진로를 결정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 때문에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꿈을 더욱 구체화 할 수 있는 ‘진로 길라잡이’역할도 하고 있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20명의 학생들은 6주간 딜라이브 계열사인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 IHQ, 딜라이브 지역채널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경기케이블TV, 그리고 일산시/고양시 지역에 서비스를 맡고 있는 딜라이브 경기케이블TV에 배치된다. 

한편 지난 2월 22일(금) 딜라이브 삼성동 본사에서 열린 21기 인턴십 수료식에는 딜라이브 CR본부장 성낙섭 전무, 한국방송학회 회장 주정민 전남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를 비롯해 21대 한국방송학회 회장을 역임한 최양수 연세대학교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 총무이사 홍원식 동덕여대 교양대학 교수, 연구이사 이미나 숙명여자대학교 미디어학부 교수 등이 참석했다. 

딜라이브 성낙섭 전무는 “지난 10년간 인턴십 프로그램을 시행하면서 미디어관련 공부를 하고 있는 많은 학생들에게 조금이나마 케이블산업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가지게 한 것이 소득이라면 소득이다. 앞으로도 많은 학생들이 딜라이브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해 많은 것을 얻어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minj@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