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5.24 금 17:15
HOME 프로그램HOT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자백’ 김철규 감독 인터뷰
김준식 기자 | 승인 2019.03.06 10:07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의 연출자 김철규 감독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 ‘자백’ 김철규 감독, “‘자백’은 전작 ‘마더’와 완전히 색깔 다른 드라마. 그래서 끌렸다”

- ‘자백’ 김철규 감독, “‘자백’ 독특한 매력 있는 대본. 이야기의 기본설계 대단히 흥미로워”

- ‘자백’ 김철규 감독, “이준호-유재명-신현빈-남기애 신선한 매력. 드라마의 또 다른 매력”

- ‘자백’ 김철규 감독, “유재명,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거칠고 박력 있는 느낌 보여줄 것”

오는 3월 23일(토)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극본 임희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스팩토리)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시그널’, ‘비밀의 숲’으로 이어지는 tvN표 웰메이드 장르물의 기대작이다.

무엇보다 ‘자백’은 김철규 감독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철규 감독이 전작인 ‘마더’를 통해 제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하며 국내외를 막론하고 연출력을 인정받은 바 있기 때문이다. 이에 그가 ‘마더’에 이어 어떤 작품으로 다시 메가폰을 잡을지 관심이 쏠린 상황이다.

김철규 감독은 복귀작으로 ‘자백’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자백’은 ‘마더’와 완전히 다른 색깔의 드라마다. 매번 작품을 정할 때마다 가능하면 전작과 다른 컬러, 다른 장르의 작품을 선택하려고 한다. 그런 차원에서 장르물의 색채가 강한 ‘자백’에 마음이 끌린 듯 하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자백’의 대본에 독특한 매력이 있다면서 “수많은 인물들이 엄청나게 많은 사건을 벌이고 충돌하면서 대단히 복잡한 이야기를 벌여 놓는다. 그 인물과 사건들이 결국엔 하나로 연결되고, 거대한 이야기의 부분 부분이었다는 기본 설계가 굉장히 흥미로웠다”고 말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런가 하면 김철규 감독은 이준호(최도현 역)-유재명(기춘호 역)-신현빈(하유리 역)-남기애(진여사 역)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이준호에 대해서는 “이준호 씨는 이제 명실상부 메인 캐릭터로서 이야기를 주도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 존재감과 힘을 온전히 갖추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보증했다. 또한 “유재명 씨는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거칠고 박력 있는 느낌을, 남기애 씨는 비밀스럽고 신비하면서도 유쾌한 인물을, 신현빈 씨는 그동안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 던지고 활동적이고 긍정적인 인물을 연기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네 명의 배우가 모두 기존에 한번도 보여준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배우들의 신선한 매력이 이 드라마의 또 다른 매력이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한편 김철규 감독은 ‘자백’이 ‘시그널’, ‘비밀의 숲’을 이을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에 대해 “그렇게 큰 성공을 거둔 드라마들과 비교되는 것 자체가 영광”이라며 감사를 전했다. 끝으로 “‘자백’은 사건이 주는 긴장감이 강하고 끊임없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드라마다. 시청자분들이 그 긴장을 함께 즐기면서 사건의 진실도 함께 추리해보고, 앞으로의 전개도 예측해보면서 그 궁금증을 함께 풀어 봤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자백’의 시청포인트를 귀띔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tvN 장르물 흥행 계보를 이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새 토일드라마 ‘자백’은 오는 3월 23일(토)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철규 감독님 인터뷰 원문>

Q. <마더> 이후 차기작으로 <자백>을 선택한 이유

<자백>은 전작 <마더>와는 완전히 색깔이 다른 드라마다. 그래서 <마더>와 비슷한 톤의 드라마를 예상하신 분들이 계시면 당황하실 수도 있을 것 같다. 매번 작품을 정할 때마다 가능하면 전작과 다른 컬러, 다른 장르의 작품을 선택하려고 한다. 그런 차원에서 장르물의 색채가 강한 <자백>에 마음이 끌린 듯 하다.

Q. 대본을 처음 접했을 때 소감

초고 단계에서는 거칠고 다소 결함이 있어 보였지만, 그런 단점을 상쇄할 만큼의 독특한 매력이 있는 대본이라고 생각했다. 수많은 인물들이 엄청나게 많은 사건을 벌이고 충돌하면서 대단히 복잡한 이야기를 벌여 놓는데, 그 인물과 사건들이 결국엔 모두 연결돼 하나의 거대한 이야기의 부분 부분이었다는 기본 설계가 대단히 흥미로웠다.

아마도 초반 방송이 나가면 사건의 진실에 대해 시청자들이 대단히 궁금해하고,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대해 많은 추측과 토론들이 벌어질 거라고 예상한다. 바로 그런 지점이 이 드라마가 지닌 힘이라 생각된다.

Q. 배우들에 대해

이준호, 유재명, 신현빈, 남기애 네 명의 배우가 모두 기존의 드라마에서는 한번도 보여준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배우들의 신선한 매력이 이 드라마의 또 다른 매력이 아닐까 싶다.

이준호 씨는 이제 명실상부 메인 캐릭터로서 이야기를 주도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는 존재감과 힘을 온전히 갖추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다. 유재명 씨는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거칠고 박력 있는 느낌을, 남기애 씨는 상당히 비밀스럽고 신비하면서도 유쾌한 인물을, 신현빈 씨는 그동안의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 던지고 대단히 경쾌하고 활동적이고 긍정적인 인물을 연기해 주고 있다.

Q. <자백> 영상의 주안점

장르물의 색채가 강하기 때문에 어쩔 수없이 잔인하고 충격적인 영상들이 필요한데 편성 시간이 주말 저녁이라는 점이 많이 고민스러웠다. 이야기 전개상 대단히 잔인한 방식의 살해장면들이 꼭 필요하고 또 그런 사건이 벌어지는 현장들이 결코 아름답거나 깨끗한 장소가 아니기 때문에 매회 장면 구성을 어떻게 해야할지 대단히 고민을 많이 하면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요컨대 잔인함과 충격적인 내용들은 그것대로 명확하고 선명하게 전달하지만 정서적으로는 약간이라도 순화된 방식으로 담아보려는 시도들이라고 할 수 있을 듯싶다.

Q. <시그널>, <비밀의 숲>을 잇는 웰메이드 장르물 <자백>만의 강점

그렇게 큰 성공을 거둔 드라마들과 비교되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 결론적으로 <자백>은 대단히 복잡하면서도 강렬한 이야기이다. 그런 거대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무리없이 전달되도록 하는 것이 일차적 목표이고, 그렇게 된다면 틀림없이 많은 분들이 흥미와 관심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Q. <자백>의 시청 포인트

<자백>은 사건이 주는 긴장감이 강하고 끊임없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드라마다. 시청자분들이 그 긴장을 함께 즐기면서 사건의 진실도 함께 추리해보고 앞으로의 전개도 예측해보면서 그 궁금증을 함께 풀어 봤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진> tvN

김준식 기자  js1001@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