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7.22 월 16:42
HOME 포커스IN
케이블TV, 국지적 재난상황 대비 보도 매뉴얼 ‘강화’케이블협회, 3월 14일(목) SO재난방송 워크숍 개최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03.14 14:36
2018년 태풍 솔릭 당시 각 SO별 지역채널 뉴스특보 화면

 

케이블TV가 해마다 증가하는 국지적 재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재난방송 강화에 나선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가 14일 강원도 원주시 CJ헬로 영서방송에서 케이블TV 보도·제작·기술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채널 재난방송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지역별 재난방송의 우수 사례 공유를 통해 재난방송 매체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주요 내용은 ▲ 재난 발생 직후 대응 방식 ▲ 산불, 지진, 화재, 태풍 등 상황별 특보 가이드 ▲ 전국 통합뉴스 시스템 ▲ 재난 상황 시 주요 CSV사례 등에 대한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한다.

사례 발표에 나선 CJ헬로(대표 변동식)는 2017년 5월 강릉과 삼척에서 발생한 산불화재 당시 주요 진화 상황을 100여 시간, 5일 연속 생방송으로 전달한데 이어, 같은 해 11월 포항지진 발생 후 진동이 감지된 전역으로 특보 편성을 확대 운영한 재난 보도 매뉴얼을 공개한다.

2017년 포항 지진 당시 CJ헬로 대구방송 재난보도 사진

또한, 2018년 1월 발생한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고 발생 시 24시간 재난방송센터 운영을 통해 소식을 가장 먼저 전달하는 등 지역에서 벌어지는 재해 ·재난 소식을 즉각적으로 소화한 성공 사례를 설명한다.

이밖에도 잘 정비된 재난 방송 매뉴얼을 바탕으로 2018년 한 해 동안 태풍, 폭설 등 주요 기상이변 상황과 KTX 탈선, 양주 LPG 가스폭발 등 지역 내 주요 재난사고 특보를 200여 차례 진행한 재난 보도를 상세히 소개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전국 78개 권역에서 지역민을 위한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는 케이블TV 사업자간 협업을 위해 권역별 현장상황 공유 프로세스 강화 등 케이블TV의 강점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김성진 회장은 “국지성 재난이 해마다 증가할수록 케이블TV 재난방송의 중요도도 매년 높아지고 있다”며, “케이블TV가 자치시대 지역의 안전을 책임질 플랫폼 허브가 될 수 있도록 관계자들의 지속적인 협력과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spark0123@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