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4.25 목 16:49
HOME 프로그램HOT
OCN 새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미친 사이비 세상에 더 미친놈이 등장했다.”
김준식 기자 | 승인 2019.04.09 13:18

OCN 새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의 메인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 캐릭터들의 각기 다른 눈빛과 표정 + 의미심장한 카피

= 충격 사이비 전개, 소름 돋는 기대감 상승

 

OCN 새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제작 히든시퀀스)는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 홀로 구원기이다. 댐 건설을 위해 수몰 지역으로 선정된 월추리 마을에 종교 단체를 세우고자 하는 최경석(천호진)과 홀로 그에게 대항하는 미친 꼴통 김민철(엄태구)의 이야기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오늘(8일)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먼저 “미친 사이비 세상에 더 미친놈이 등장했다”는 카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미친 사이비 세상’의 키를 쥐고 있는 최경석과 ‘더 미친놈’ 김민철의 강력한 충돌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무엇엔가 분노한 듯 등골이 서늘할 정도로 잔뜩 얼굴을 구기고 포효하는 듯한 김민철의 뒤로 보이는 최경석의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은 이들의 관계를 더욱 부각시킨다.

세상을 포기한 듯 무미건조한 표정 속에서도 묘하게 느껴지는 슬픔이 드리워진 김영선(이솜)과 맑은 눈에 간절함을 가득 담아 누군가에게 호소하는 듯한 성철우(김영민) 역시 눈길을 끈다. 오빠 김민철 때문에 반복되는 지옥 같은 일상 속에서 성철우를 만나며 조금씩 흔들리고 변화하는 김영선의 사연이 호기심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메인 포스터는 서로 다른 곳으로 향하고 있는 네 사람의 시선이 키포인트. 미친 사이비 세상에서 만난 이들의 서로 다른 욕망은 어디로 향해있는 걸까.

메인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서브 포스터 역시 같은 맥락에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인다. 미간을 잔뜩 찌푸린 김민철, 본심을 숨긴듯한 예리한 표정의 최경석, 여전히 표정에 변화가 없는 김영선, 그리고 따뜻한 미소로 두 손을 모은 성철우까지. 허름한 예배당을 배경으로 선 이들의 잿빛 가득한 이미지는 이에 앞서 지난 4일 공개된 본격 사이비 예고(https://tv.naver.com/v/5941985)를 통해서도 드러났듯이 하나같이 심상치 않아 보이는 인물들이 어떻게 얽히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제작진은 “배우들이 매 촬영마다 각자 맡은 역할에 점점 더 체화되어 완벽한 싱크로율을 만들어내 벌써부터 인생 캐릭터의 탄생이 예상된다. 오늘(8일) 공개된 포스터에도 각각의 인물들이 가진 캐릭터의 핵심을 눈빛과 표정만으로 정확히 표현해냈다”라고 전하며 “의문투성이인 마을에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첫 방송까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구해줘2’는 영화 ‘도어락’을 통해 장르물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권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각종 국제영화제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은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원작으로 선택했다. 신예 서주연 작가가 집필하며, 연상호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크리에이티브 자문으로도 참여해 힘을 보탤 예정이다. 오는 5월 8일 밤 11시 OCN 첫 방송.

사진제공 = OCN

김준식 기자  js1001@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