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12.4 수 13:59
HOME 프로그램HOT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김사랑, 첫 촬영 공개, 프로페셔널 법조계 여신!
김상욱 기자 | 승인 2019.04.12 09:05

- ‘어비스’ 김사랑, 비주얼-지능-자신감 완벽 삼위일체! 상위 1% 미녀 검사 예고!

- ‘어비스’ 김사랑, 고혹미 넘치는 검찰청 여신의 ‘세젤예 자태’ 공개!

- ‘어비스’ 김사랑, 첫 촬영 앞서 세심한 준비! 헤어-메이크업-의상→박보영 촬영분 확인!

- ‘어비스’ 제작진 “김사랑 상위 1% 미녀 검사 고세연 되기에 전심전력! 200% 싱크로율”

tvN ‘어비스’ 김사랑이 법조계 여신의 고혹적인 아우라를 발산한 첫 촬영컷이 공개됐다.

2019년 5월 최고의 기대작,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연출 유제원/극본 문수연/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이하, ‘어비스’)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이다. 4년 전, 안방극장에 ‘오나귀(오 나의 귀신님)’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유제원 감독-박보영의 재회작으로 화제를 모은다. 여기에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부활한다’는 독특한 설정이 모든 이의 예측을 깨는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김사랑은 ‘어비스’에서 비주얼-지능-자신감까지 완벽한 상위 1% 미녀 검사 ‘고세연’ 역을 맡았다. 고세연은 온 세상 남자들의 워너비로 꼽히는 검찰청 여신이다. 비주얼만으로 국경과 성별을 초월하며 세상 남부러울 것 없이 살던 그녀가 의문의 죽음을 맞게 된 후,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영혼의 모습(박보영 분)으로 부활하게 된다.

그런 가운데, 김사랑이 봄의 절정을 알리듯 베이지 컬러 수트를 입고 미녀 검사의 프로페셔널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우아함 속에 주체적인 매력을 드리운 ‘법조계 여신’ 고세연의 모습에 이목이 쏠린다. 특히, 쏟아지는 빗줄기 속 누군가를 응시하는 김사랑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녀의 날카로운 눈매에서 상위 1% 기소율을 자랑하는 엘리트 검사의 자신감 넘치는 포스와 승부욕, 호기심이 그대로 엿보이는 것이다.

김사랑은 ‘프로페셔널 법조계 여신’ 첫 촬영을 위해 헤어에서 의상까지 유제원 감독과 의견을 나누는 등 사소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챙기고 등장한 그녀의 자체발광 미모와 아우라가 현장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사랑은 ‘어비스’에 캐스팅된 후 자신의 영혼의 모습으로 부활할 박보영과 연기톤을 맞추고자 미리 기 촬영분을 보며 연구를 거듭했던 상태이다.

더욱이 김사랑은 유제원 감독의 ‘큐’ 사인이 떨어지는 동시에 고세연 캐릭터에 순식간에 몰입하는 집중력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연기력은 물론 흥행성까지 인정받은 김사랑-박보영의 2인 1역 연기와 함께 두 사람의 극과 극 매력으로 그려질 역대급 캐릭터 고세연에 벌써부터 호기심이 고조된다.

tvN ‘어비스’ 제작진은 “김사랑이 ‘어비스’의 포문을 강렬하게 열어줘서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김사랑은 촬영 내내 오로지 상위 1% 미녀 검사 고세연 되기에 전심전력을 다했고, 촬영을 진행할수록 그녀가 고세연 캐릭터와 200% 싱크로율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김사랑의 매력만점 활약과 존재감이 제대로 드러날 ‘어비스’를 5월 6일 첫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는 5월 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김상욱 기자  ksw21c@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