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7.16 화 11:19
HOME 뉴스IN
KCTV제주방송 '내 별명은 대토령' 이번엔 다문화 드라마다다문화드라마 18부작.. 오는 5월 20일(월) 첫 방송
권정아 기자 | 승인 2019.04.30 10:54
KCTV제주방송 다문화드라마 <내 별명은 대토령>의 제작발표회가 29일 캠퍼트리 호텔앤리조트에서 열렸다. (제공=KCTV제주방송)

KCTV제주방송(사장 김귀진)이 작년 화제작인 다문화시트콤 '하이퐁 세가족'에 이어 이번엔 드라마 장르인 '내 별명은 대토령'을 기획해 또 한번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KCTV제주방송은 29일 캠퍼트리 호텔앤리조트에서 5월 20일 첫 방송되는 '내 별명은 대토령' 제작 발표회를 열었다.

총 18부작(30분물)으로 제작되는 이번 작품은 도내 최초 다문화 드라마다. 생존경쟁은 뜨겁고 나날이 각박해지는 이 시대에 다문화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극복하고, 다문화 2세들이 한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주역으로 성장해가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특히, 어린 시절에 겪은 차별과 편견의 아픔을 간직한 주인공(이민국/다문화 2세)이 사회에 나와서도 갈등을 겪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사실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KCTV제주방송 지역채널 7번 시청)

KCTV제주방송 다문화 드라마 <내 별명은 대토령> 화면 (제공=KCTV제주방송)

이번 드라마는 배우 류태호. 코미디언 김홍식, 연극인 이영원, 강종임, 뮤지컬 배우 이사강, 방송인 김경태, 한상선, 고경환, 허건형, 정민규, 안효선, 이시형, 응웬 당 그, 지다혜가 출연하고, 아역에는 한예나, 표가연, 김의성이 열연한다.

또한 실제 다문화 이주민인 옥나리 씨가 참여해 다문화 가정의 애환을 실감 나게 연기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울랄라 세션’의 멤버였던 군조와 여성 걸그룹 ‘써니힐’, 4인조밴드 ‘오빠딸’, 그리고 소프라노 ‘고현주’ 씨까지 '내 별명은 대토령‘ OST에 참여해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작품에 함께한 배우 류태호 씨는 “두 가지 문화를 접하며 자라난 아이들은 미래의 인재로서 잠재력이 있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다양한 문화가 서로 공존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로 포부를 밝혔다.

KCTV제주방송 다문화드라마 <내 별명은 대토령> 타이틀 (제공=KCTV제주방송)

 

연출을 맡은 김정혁 PD 또한 “아직도 다문화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많이 개선됐다고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편견과 차별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며, “이제 다문화 가정은 ‘그들’이 아니라 ‘우리’로 받아들여야 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다문화 가정과 2세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조금이라도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한편. 다문화드라마 ‘내 별명은 대토령’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돼 제작비를 지원받아 제작된다.

권정아 기자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권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