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9.16 월 12:16
HOME 로컬뉴스
(마포) 역세권 개발이냐 공유지냐 두고 '갈등'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 | 승인 2019.05.24 09:33

【 앵커멘트 】
역세권 복합 개발을 위해
부지를 비워야 한다는 입장과
국유지인만큼 공유 공간으로
남겨두어야 한다는 입장.
하나의 공간을 두고
서로 다른 두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경의선 공덕역
지상부 구간을 둔 갈등을
천서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VCR 】
시민시장 '늘장'으로 알려진
경의선 공덕역 지상부 구간입니다.

경의선이 지하화된 후
역세권 복합 개발이 계획된 부집니다.

하지만 대규모 개발에 반대한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국유지의 공유화 운동이 진행됐고,

자유 장터와 세미나 등이 열리며
한시적이지만 열린 공간으로
활용돼 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하지만 최근 공간 사용을 두고
갈등이 일었습니다.

마포구가 부지 사용을 제재하기 시작한 겁니다.

【 INT 】
박배균
민주사회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 VCR 】
경의선공유지 범대위는
마포구를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자자체가 부지 내 시설물 철거를 요구하며
대규모 복합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는 것.

범대위는
국유지에 대한 투기적 개발을 반대하며,
개발 이후 예상되는 땅 값 상승과
젠트리피케이션 문제에 대해서도 지적했습니다.

무엇보다 국유지는 많은 주민들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쓰여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 INT 】
이희성
사무국장 / 경의선공유지 범대위

【 VCR 】
마포구는
철도시설공단으로부터 부지를 임차한 당사자로
땅을 원상 복구해 반환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미 계약 기간을 넘겼고,
착공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더 이상 미룰 수도 없다는 설명입니다.

【 INT 】2.50
마포구청 관계자

무단으로 점유를 하고 있었어요 최근까지, 저희가 수차 반환을 해야 되니까 철수를 하라 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계속 버티고 있는 상태고, 또 최근에는 연구자의 집이라는 거를 짓겠다고 그 자리에, 그것 때문에 구하고 마찰이 있었고,


【 VCR 】
한편 철도시설공단은
빠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초에는
역세권 복합 개발을 위해
착공하겠다고 밝힌 상황.

이에 맞춰 마포구는
부지에 대한 명도소송 등
법적 절차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공유지 운동을 벌이고 있는
경의선 범대위와의 마찰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  csy@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