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9.20 금 13:32
HOME 뉴스IN
현대HCN, 울릉지역 TV시청품질 향상과 관광활성화 앞장울릉도-현대HCN 경북방송, 주민 TV시청환경 개선 위한 업무 협약 체결
권정아 기자 | 승인 2019.06.04 09:43
왼쪽부터 현대HCN 김성일 대표, 김병수 울릉군수 (제공=현대HCN)

현대HCN(대표 김성일)은 우리나라 동해안 대표 섬인 울릉도의 지역문화경제 활성화와 TV시청환경 향상을 위해 적극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울릉도 현지의 울릉군청에서 김병수 울릉군수, 김성일 현대HCN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울릉 주민들이 불편을 겪어온 방송시청 환경 개선과 울릉 관광활성화 등 지역경제문화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HCN은 울릉주민들의TV시청권 개선을 위해 현대HCN의 HD방송 수신이 원활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과 기술 지원에 나서고, 일주도로 완전개통으로 전환기를 맞은 울릉 관광활성화에도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 기간 중 국내 방송사 최초로 울릉 현지에서 자치단체장 후보토론회를 개최했던 현대HCN은 올해 특집프로그램 ‘울릉실록’을 제작해 ‘신비의 섬’ 울릉도의 숨겨진 매력을 전국에 알릴 계획이다.

아울러, 울릉군내 다문화가정 중 자녀가 있는 가정 10곳의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냉방기 10대를 제공하는 등 울릉군의 발전을 위해 전천후로 지원한다.

김성일 현대HCN 대표는 “민족의 섬 독도를 품고 있는 울릉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우리 국민들이 늘 관심을 가져야 하는 곳으로, 이 지역주민들 역시 고품질의 방송을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이번 협약으로 주민들의 방송시청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지고, 아울러 울릉의 관광활성화에도 지역방송사의 역할을 다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HCN은 지난 2017년 7월 청주 수해 발생 당시 지역채널을 통해 발 빠른 보도로 추가피해를 예방하였을 뿐만 아니라 피해복구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2017년 11월 포항 지진 당시에도 포항시와 적극협조하여 실시간 피해상황 보도에서부터 사후 피해대책 마련까지 지역사회의 위기 극복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왔다. 

권정아 기자  news@incable.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권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