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9.16 월 15:40
HOME 로컬뉴스
(중구) 비리 온상으로 여론몰이…적반하장
서울경기케이블TV 지혁배 기자 | 승인 2019.06.14 15:13

【 앵커멘트 】
중구의회는 입장문을 통해
반박에 나섰습니다.
구청장이 인사문제부터
채용청탁 의혹까지
제기한 것을 놓고
구의회를 비리의 온상처럼
여론몰이하고 있다며
적반하장이라는 겁니다.
계속해서 지혁배 기잡니다.

【 기 자 】
중구의회 의원들이
의원총회를 위해 의장실로 모입니다.

서양호 중구청장이
사전 예고 없이 벌인
기자회견 내용을 검토하고,
입장을 정리하기 위해섭니다.

논의 끝에
구청장의 발표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구청장이 실체적 진실과
흠결은 숨기고
구정의 파트너인 구의회를
지역의 낡은 정치로 치부한다며
적반하장이라는 내용입니다.

【 현장음 】
조영훈
의장 / 중구의회
(서양호 구청장이) 청탁, 갑질, 볼모, 반칙, 특권 이런 얘기를 했는데요. 전혀 우리 중구의회에서는 그런 것을 한 일이 없습니다. 의회를 이렇게 열어놔도 안와요.


【 기 자 】
구청장이 요청한
추경예산안이나 관련 조례 역시
심의를 안하고 있는게 아니라
못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가 절반이 다 돼가는데도,
아직까지 구청이 어떤 일을
추진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부서 업무 보고가
한 번도 이뤄지지 않은데다,
수 차례에 걸친 자료 요구도
모두 거부당했다는 겁니다.

【 현장음 】
조영훈
의장 / 중구의회
(예산이) 어디 부족한데가 있다든가, 또 새로운 곳이 있다든가를 업무보고를 해야 알 수 있을 것 아닙니까? 그래야 추경을 할 수가 있는 것이고, 그런데 (자료)수 백 건을 의원 9명이 신청을 했는데도 한 건도 안주는 거에요.


【 기 자 】
더욱이 의회 사무과장
인사 발령 문제 제기는
구청장의 인사권에
개입한 것이 아니라
구의원으로서 시정을
요구한 것인데,

의회 개회를 며칠 앞두고
일반직원 대부분을
갑작스럽게 발령 내면서
업무 인수 인계도
못하게 한 건
식물의회로 전락시키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현장음 】
고문식
중구의원
의회가 운영되고 나서 그다음에 인사발령을 내는 게 맞잖아요. 그러면 3월 4일 (임시회 개회)인데, (2월) 28일 금요일 12시에 발령을 내고 다 직원들 빼갔어요. 16명을. 그럼 의회를 어떻게 운영합니까?

 

【 기 자 】
또 공무원의 술값 대납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선
개인의 명예를 훼손할 수 있는
위험한 발언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중구의회는 의회 문을
열어 놓겠다면서도
의회 기능을 마비시킨
초유의 사태에 대해선
구청장이 구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지혁뱁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지혁배 기자  yjhpro@cnm.co.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지혁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