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7.18 목 09:14
HOME 로컬뉴스
(노원) 철저한 대비만이 비 피해 막는다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 기자 | 승인 2019.06.20 11:20

【 VCR 】
큰 비가 내릴 때면
상대적으로 노후돼 있는
달동네 주민들은
뜬 눈으로
밤을 보내기 일쑵니다.
장마 시작 전,
노원구의회가
주택 취약 지역을 돌아 봤는데…
점검해야 할 곳이
한 두 군데가 아니었습니다.
박선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 VCR 】
노원구 상계동 달동네입니다.

계곡에 형성 된 마을이다 보니
매년 장마철만 되면
주민들은 노심초사입니다.

지난해 큰 비 때는
산에서 흙이 밀려 내려와
집이 무너지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양복남
노원구 상계동
작년에 밤에 비가 왔지요. 그래서 이웃집이
다 무너져 버렸어요.

【 인터뷰 】
사찰 관계자
지난 여름에도 밤새 비가 왔고요. 유리문을 돌로 깰 만큼 물이 넘쳐서 수해를 당했거든요.

【 VCR 】
고지대와 단독주택 등
취약 지역 주민에게 침수 피해는
더 고통스럽습니다.

노원구의회는 철저한 대비만이
수해를 최소화 시킬 수 있다며
현장점검에 나섰습니다.

옹벽과 축대를 살피고
배수로 날림 공사는
보수 ·보강 할 것을
집행부에 주문 했습니다.

【 인터뷰 】
서기팔
노원구의원
지나가다 보면 하수도가 빗물을 감당 할 수 없는 구조로 돼 있어요. 여기 보십시오. 얼마나 날림 공사를 했는지…

【 VCR 】
노원구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며
시간당 30mm의 예보 될 경우
비상 근무에 돌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피소는 지역 내
학교 24곳에 마련하고
침수 이력이 있는 곳은
상시 연락 체계를
가동 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윤병국
국장 / 노원구청 교통환경국
노원구 재난안전대책본부 조직은 13개반 106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피해 상황별로 신속하게 대응 및 복구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 VCR 】
노원구의회는
수방 대책 보고서 제출을
집행부측에 요구 했습니다.

정례회 기간 중
행정 사무 감사와
구정 질문을 통해
관련 사항을 집중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 TV 박선화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 기자  victory307@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