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7.18 목 09:14
HOME 포커스IN
SO-PP 자체제작 콘텐츠 교환·편성...‘시너지’SO, 지역 우수 콘텐츠 전국편성 - PP, 장르 특화 콘텐츠 지역별 제공
김진경 | 승인 2019.06.27 14:17
SO-PP 콘텐츠 교환 및 편성 관련 프로그램 이미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현대미디어, 육아방송, 딜라이브, CJ헬로 프로그램)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 이하 협회)가 회원사 간 자체제작 콘텐츠 활성화를 목표로 SO-PP 우수 콘텐츠 교환 및 편성 사업을 실시한다.

콘텐츠 교환 및 편성은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에서 제작한 콘텐츠는 PP(방송채널사용사업자) 채널에 편성해 전국 시청자를 찾아가는 한편, PP가 제작한 우수 콘텐츠는 SO 지역채널로 지역민에게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이번 교류를 통해 SO-PP가 제작한 우수 콘텐츠들이 지역방송의 한계와 티어 상품별 한계를 넘어 다양한 채널에 편성되며 더 많은 시청자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

협회는 지난 20일 경상남도 진주시 서경방송에서 진행된 'PP-SO상생간담회‘에서 콘텐츠 교환편성에 대한 회원사 합의를 이끌어 냈고, PP 154편, SO 72편 등 총 226편을 1차 교환 콘텐츠로 확정했다.

이들 콘텐츠는 교양, 다큐, 예능, 패션, 여행, 교육, 웹드라마, 강연물 등 다양한 장르가 포함돼 있어 방송법상 부편성물로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참여사들의 높은 호응을 받을 수 있었다.

협회 김성진 회장은 “그동안 회원사의 우수한 자체 콘텐츠가 자사채널 편성에 한정되며 시청자 도달률이 낮았지만, 이번 교류를 통해 지역과 장르별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게 됐다”면서, “이번 교류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져 회원사 간 교류확대와 자체 제작 콘텐츠 활성화에 기여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이번 SO-PP 콘텐츠 교류를 시작으로 회원사 참여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며, 우수한 자체제작 콘텐츠의 해외 판매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진경  jkkim@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진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