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7.18 목 09:14
HOME 뉴스IN
KCTV제주방송 시트콤 '하이퐁 세가족' 베트남 진출지역케이블TV최초, 다문화 가정 리얼스토리 호평
김진경 | 승인 2019.07.04 10:59
총 20부작 30분물로 제작된 ‘하이퐁 세 가족’은 베트남 최대 국영통신미디어기업인 우정통신공사(VNPT)에 판매되어 베트남에 방송될 예정이다. (제공=KCTV제주방송)

KCTV제주방송(사장 김귀진)이 지난해 큰 인기와 화제를 모은 다문화 시트콤, ‘하이퐁 세 가족’을 지역방송사 최초로 베트남에 수출한다.

총 20부작 30분물로 제작된 ‘하이퐁 세 가족’은 베트남 최대 국영통신미디어기업인 우정통신공사(VNPT)에 판매되어 베트남에 방송될 예정이다.

KCTV제주방송(사장 김귀진)은 베트남 VNPT에 1년간 TV뿐만 아니라 모바일, 인터넷을 통해 방영될 수 있도록 하는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다문화 시트콤 ‘하이퐁 세 가족’은 다문화 2세들이 겪는 정체성 혼란을 바탕으로 친구들에게 따돌림을 당하는 등 다문화 가족이 겪는 애환을 현실감에 있게 표현해냈다.

이 밖에도 KCTV제주방송과 VNPT는 향후 프로그램 교환과 공동제작을 통해 두 국가의 콘텐츠산업 발전에도 힘쓸 예정이다.

KCTV제주방송의 김귀진 사장은 "지역 방송사에서 제작한 프로그램이 해외로 수출되는 것은 아주 드문 일"이라며 "앞으로 더 크게 한류 콘텐츠 바람을 일으킬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과 제작에 더 힘쓰겠다"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김정혁 PD는 "이번 베트남 수출이 지역 방송도 지상파 및 종편 못지않게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좋은 콘텐츠를 제작해 동남아뿐만 아니라 유럽을 넘어 전 세계로 수출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다문화 시트콤 ‘하이퐁 세 가족’은 지난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의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에서 주최하는 케이블TV 지역 채널 우수프로그램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에서 주최하는 우수콘텐츠에 선정되며 큰 화제를 모았다.

 

김진경  jkkim@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