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19.11.22 금 17:51
HOME 프로그램HOT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2020년 OCN 첫 작품의 완벽 캐스팅, 장혁-최수영-진서연, 출연 라인업 확정!
김상욱 기자 | 승인 2019.11.07 14:00

- 2020년 장르물 명가 OCN 포문 열 준비 완료, 2020년 OCN 첫작품 완벽 캐스팅

- 천재 프로파일러 장혁, 픽처링 능력가진 형사 최수영, 광수대 팀장 진서연, “더할 나위 없다!”

배우 장혁, 최수영, 진서연이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 출연을 확정했다.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크리에이터 김홍선, 극본 고영재, 한기현, 연출 이준형,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치하우스)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물이다.

독보적인 존재감을 가진 배우 장혁, 최수영, 진서연의 캐스팅 확정 소식은 2020년 장르물의 명가 OCN의 포문을 열 ‘본 대로 말하라’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을 무한 상승시킨다.

먼저, 믿고 보는 배우 장혁은 프로파일러였던 괴팍한 은둔자 ‘오현재’ 역을 맡았다. 장기미제사건들을 프로파일링으로 해결한 최고의 범죄 심리 분석가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을 조합해 추리하는 재주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하지만 연쇄살인범이 저지른 폭발사고로 약혼자를 잃은 이후, 감쪽같이 모든 흔적을 지우고 세상에서 사라졌다. 지난 2017년 ‘보이스1’을 통해 OCN 장르물에 한 획을 그은 장혁은 이번엔 긴장감 넘치는 최고의 두뇌 싸움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금껏 장혁에게서 본적 없는 새로운 연기가 나올 것이라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영화 ‘걸캅스’로 연기 폭을 넓힌 최수영은 픽처링 능력을 가진 신참 형사 ‘수영’ 을 연기한다. 순간적으로 보이는 모든 것을 사진처럼 생생하게 기억하는 능력을 가졌다. 이런 특별한 능력을 발휘할 기회가 없었던 시골 순경 수영은 마을에 벌어진 살인사건 현장 상황을 모두 완벽하게 재현해내며 오현재의 비공식 파트너로 광역수사대 형사가 된다. “장르물에 도전하고 싶었는데 감사히도 좋은 대본, 좋은 감독님, 좋은 스태프와 함께할 기회가 찾아왔다”는 최수영의 출연 소감은 OCN 장르물에서 펼쳐낼 그녀의 활약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마지막으로 강렬한 아우라를 가진 배우 진서연은 광역수사대 팀장 ‘황하영’으로 분한다. 황팀장은 지능범죄수사부, 특수사건전담반 등 경찰 내 요직을 두루 거쳐 지금의 자리까지 올랐다. 연쇄살인범을 잡기 위해 현재와 수영을 연결해주는 조력자가 된다. 영화 ‘독전’으로 최고의 신스틸러로 부상한 진서연은 차기작으로 선택한 ‘본 대로 말하라’를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과 섬세한 감정연기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펼쳐낼 예정이다. 진서연의 장르 드라마 연기에는 어떤 매력이 담겨있을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0월25일 열린, OCN 스릴러하우스 토크세션에 참석한 김홍선 크리에이터는 장혁, 최수영, 진서연 캐스팅에 대해 대단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보이스1’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장혁은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고, 최수영은 캐릭터에 잘 맞을 것 같아서 가장 처음 캐스팅을 제안했다”고 한다. 더불어 진서연의 연기력에도 높은 신뢰를 보였다. 이처럼 김홍선 크리에이터가 직접 밝힌 캐스팅의 이유에서는 2020년 OCN 오리지널의 시작을 알릴 ‘본 대로 말하라’의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캐스팅에 자신감이 느껴진다.


‘본 대로 말하라’는 드라마 ‘보이스1’, ‘손 the guest’, '라이어 게임', '피리 부는 사나이' 등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크리에이터를 맡아 관심을 받고 있다. 김홍선 감독은 기획 및 제작에 전반적으로 참여해 작품에 완성도를 더할 예정이다. 또한, '신의 퀴즈1' 이준형 감독이 연출을 맡고, 영화 '차형사' 고영재 작가, 신예 한기현 작가가 집필한다. 2020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김상욱 기자  ksw21c@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