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1.22 수 09:15
HOME 포커스IN
티브로드, 4.15 총선 대비 선거방송법제 교육 개최최신 법제 정보와 기준 숙지하고 가짜 뉴스, 미확인 소문 속에 ‘진짜 정보’ 가리는 안목 확대
박현수 기자 | 승인 2019.12.13 10:55
티브로드 보도제작 직원들이 선거방송법제 관련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티브로드)

태광그룹 계열 케이블TV방송사 티브로드(대표이사 강신웅)가 내년 4월 15일 국회의원 선거와 재보궐선거에 앞서 지난 12일 태광산업 대전연수원에서 지역채널 방송실무자 선거법제교육을 실시했다.

티브로드 전 권역 SO의 취재기자와 촬영기자, PD 등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날 교육은 △선거와 언론의 관계 △언론기관의 공정보도 의무 규정 △선거방송 심의 및 토론 △언론을 이용한 선거운동 주의사항 △여론조사 및 결과 공표 금지 등 유권자의 올바른 선택을 돕기 위한 방송 정보의 공정성과 그 기준에 대해 명확히 인식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됐다.

이번 교육은 특히 유권자의 콘텐츠 소비 방식이나 정보의 유통 방식이 변화되며 파생되고 있는 각종 선거법의 대응적인 기준들을 명확히 숙지하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실무자들이 현장에서 수집되는 각종 선거정보를 활용함에 있어 그간의 경험 속에 축적된 법 지식만을 바탕으로 해석해서는 안 될 것이란 판단에서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티브로드 선거방송법제 교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 전임교수 출신의 법무법인 한결 선거법팀 소속 조훈 전문위원을 통해 진행됐다.

조 전문위원은 교육을 마치며 “매번 선거에 앞서 최신 법제정보와 기준을 명확히 인지한 뒤 방송제작에 임한다는 것은 유권자를 위한 공정방송의 정직한 자세”라고 평가하며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와 마찬가지로 내년 총선 역시 티브로드 지역채널이 선진 선거방송의 기준점이 돼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티브로드 송재혁 4.15선거방송기획단장은 “내년 선거는 특히 SNS 등을 통한 가짜 뉴스나 미확인 소문이 그 어느 선거보다 무분별하게 유통될 소지가 높은 만큼 일선 실무자들부터 각종 정보에 대한 사실 검증과 정보 활용 방식에 보다 전문화된 안목이 필요한 때”라며 그 이유를 밝혔다.

한편 티브로드는 지난달 15일 선거방송기획단을 출범하고 본격적인 선거방송 준비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선거방송기획단은 후보자 공약과 공약 이행의 정도 검증, 후보자 토론회 등 유권자들이 의미 있는 투표권을 행사하는데 판단 기준이 될 다양한 선거정보 콘텐츠를 기획하고 있다. 또한 각 콘텐츠들은 티브로드 지역채널 1번과 함께 티브로드 지역채널 전용 앱, SNS 등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선거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주는 ‘지역 기반의 멀티플랫폼형 선거정보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방침이다.

박현수 기자  spark0123@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