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7.3 금 13:56
HOME 포커스IN
CJ헬로, 강원·전남 지역 ‘꿈마을 과학캠프’ 열어나만의 ‘Hello봇’ 만들기, ‘로봇 컬링 경기’ 등 체험 중심 프로그램으로 ICT 교육 기회 확대
김진경 | 승인 2019.12.13 10:57
제2회 꿈마을 과학캠프에 참여한 아이들과 CJ헬로 호남방송 직원이 코딩 로봇 컬링 경기 중 득점하자 환호하고 있다(사진=CJ헬로)

#. “재활용 종이상자로 처음 직접 만들어 본 나만의 로봇이 생각대로 움직였을 때 행복했어요. 더 크고 멋진 로봇을 만드는 세계적인 로봇 과학자가 될 거예요!” (강원도 고성군 천진초등학교 4학년 문유경 어린이)

CJ헬로(대표 변동식, www.cjhello.com)는 농어촌 지역 초등학생들이 로봇, 코딩 등 ICT 기술을 체험하고, 이를 바탕으로 진로를 탐색할 기회를 제공하고자 ‘제2회 꿈마을 과학캠프’를 개최했다고 13일(금) 밝혔다. 이달 7일(토) 강원도 고성군 세계잼버리 수련장, 12일(목) 전라남도 신안군 압해초등학교에서 열린 이번 캠프에는 200여 명의 어린이가 참여했다.

‘꿈마을 과학캠프’는 CJ헬로만의 업(業) 역량을 기반으로 농어촌 지역 아동들에게 더 많은 ICT 기술 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디지털 격차(Digital Divide)를 해소하고, 어린이들의 진로 탐색을 돕고자 여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올해로 2회째를 맞았다.

‘내가 바로 미래 로봇 과학자!’를 주제로 열린 이번 캠프에서는 △재활용품을 활용한 나만의 ‘Hello봇’ 만들기 △코딩 교육 로봇 ‘오조봇(OZOBOT)’을 활용한 컬링 대회 △로봇 축구 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이어졌다. 교육부 소관 사회적 기업 ‘참다솜교육’과 손잡고 교육 프로그램을 DIY(Do It Yourself) 및 놀이 중심으로 다양화해 로봇 기술과의 친근감을 높이고, 아이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었다.

특히, 올해 캠프의 백미였던 ‘Hello봇 만들기’ 프로그램에서는 아이들의 상상력이 유감없이 발휘됐다. 아이들은 종이상자, 페트병 뚜껑 등 다양한 재활용품을 부품 삼아 나만의 로봇을 디자인해 각기 다른 모양과 기능의 로봇 100여 개를 만들었다. 로봇의 다양한 생김새와 아이들의 기발한 아이디어는 선생님, 자원봉사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코딩 교육 로봇 ‘오조봇(OZOBOT)’을 활용한 컬링 경기도 이어졌다. 아이들이 설계한 대로 움직인 로봇이 쳐낸 공이 최고점 위치에 다다르자 승자의 환호와 패자의 탄성이 동시에 터져 나왔다. 또, 이동형 로봇의 작동 원리와 조종 방법을 배운 아이들은 ‘로봇 축구 대회’에 참가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를 펼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제2회 꿈마을 과학캠프’는 CJ헬로 호남방송 사회공헌캠프가 봉사활동을 자원해 더욱 의미가 깊다. 호남방송 기술팀 임직원들은 아이들의 일일 보조 교사로 나서 로봇 제작 및 코딩 등에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돕는 한편, 일일 진로 상담사로 활약했다.

압해초 천민경 혁신교무부장(47세)은 “압해초등학교는 섬 지역에 위치한 탓에 전문 교사, 교육 장비 등 ICT 교육 여건이 상대적으로 부족해 미래 교육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꿈마을 과학캠프를 통해 미래 기술을 경험해본 것이 아이들의 진로 설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수진 CJ헬로 CSV 경영팀장은 “CJ헬로는 지역 기반 사업자로서 지역 아동들이 더 많은 ICT 교육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경  jkkim@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진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