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2.20 목 17:13
HOME 로컬뉴스
(구로) 청와대 출신 예비후보에 일제히 ‘견제구’
서울경기케이블TV 엄종규 기자 | 승인 2020.02.14 18:14

【 앵커멘트 】
박영선 장관이 불출마하는
구로구을 선거구.
청와대 출신 인사가
선거전에 뛰어들면서,
벌써부터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구로구엔 어떤
인물이 필요하냐를 두고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엄종규 기잡니다.

【 기자멘트 】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구로구을 출마를 선언하고 본격적인
얼굴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청와대 근무 경험 등을 내세워
이번 총선에서 구로구에는 힘 있는
국회의원이 필요하다며 활동
범위를 넓히고 있습니다.

그러자 지역에서 활동을
이어오던 예비후보들은 여야
할 것 없이 견제에 나서고
있습니다.

먼저 같은 당 조규영 예비후보

서울시의회에서 부의장을
역임하는 등 오랜 지역 정치
경험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구로구을을
전략공천지역으로 지정한 건
당이 강조하는 기회의
균등에 대한 역행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인터뷰 】
조규영
예비후보 / 구로구을(더불어민주당)

【 기자멘트 】
전 현직 당협위원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자유한국당
역시 두 후보 모두 지역에서의
경험을 앞세웠습니다.

지역을 잘 알아야
구로의 현안을 풀 수
있다는 겁니다.

【 인터뷰 】
강요식
예비후보 / 구로구을(자유한국당)

【 인터뷰 】
문헌일
예비후보 / 구로구을(자유한국당)

【 기자멘트 】
이 같은 견제에 대해 윤건영 후보는
일을 잘 한다는 것과 오래 산 것은
다르다는 말로 화답했습니다.

【 인터뷰 】
윤건영
예비후보 / 구로구을(더불어민주당)

【 기자멘트 】
이처럼 구로구 선거구는
국회의원의 자격요건을
두고 후보 간 신경전이
치열한 상황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 내에서
양천구을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용태 현 의원을 구로구을로
전략공천하는 내용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엄종귭니다.(끝)

서울경기케이블TV 엄종규 기자  um011212@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엄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