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9.21 월 15:11
HOME 로컬뉴스
(마포) 치열한 후보 경쟁…달아오른 마포갑·을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 | 승인 2020.02.14 18:13

【 앵커멘트 】
얼마 전까지
황교안 대표의 출마 여부를 두고
술렁였던 서울 마포갑.
황 대표가
종로 출마를 결정하면서
지역 정가는 다시
안정된 분위기를 되찾았습니다.
하지만 당내 후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진에 맞서는 정치 신예들,
또 컷오프 여부가
최대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천서연 기잡니다.

【 VCR 】
마포갑 더불어민주당은 3파전입니다.

성황리에 출판기념회를 마친 노웅래 의원은
현재 의정 활동을 진행하면서
주민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경쟁 상대는 두 명.

당 정책위원회 전문위원인 이로문 씨와
김빈 (전)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
행정관입니다.

이미 적합도 조사와 면접 등이 진행됐고,

심사 결과에 따라
단수로 후보를 공천할지
아니면 경선으로 갈지가 정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자유한국당 역시 3명이 도전장을 냈습니다.

당협위원장인 강승규 (전)의원에 맞서
(전)자유한국당 마포구청장 후보였던
박강수 씨가 선거운동을 진행하고 있고,

최근에는 당대표 특보로 알려진
김우석 씨까지 가세하면서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당내 컷오프 여부가
최종 후보 선정에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밖에 바른미래당 정형호 씨와
국가혁명배당금당 신예지 씨도
예비후보 등록한 상탭니다.

손혜원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마포을.

더불어민주당은
정청래 (전)의원이 단독으로
후보 등록한 가운데,

야권후보들의 경쟁이 치열합니다.

먼저 자유한국당에서는 당협위원장 출신인
이동은 씨와 정해원 씨가 나서고 있고,

통합 작업이 진행중인 새로운 보수당에서도
김성동 (전)의원이 출사표를 내면서
후보 단일화가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여기에 정의당 대변인으로
얼굴을 알리고 있는 오현주 씨도
선거운동을 본격화하고 있고,

바른미래당 송병길 씨와
국가혁명배당금당 김규호 씨 등 7명도
예비후보 등록한 상탭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  csy@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