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3.30 월 14:56
HOME 포커스IN
케이블TV, 코로나19 사각지대 외국인 보호 ‘앞장’영어, 중국어, 베트남어에 프랑스어까지... 지역별 거주 분포 따라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3.03 10:08
남인천방송 예방 수칙 중국어 VER 송출 화면(사진=남인천방송)

케이블TV가 코로나19 관련 지역별 외국어 자막방송을 통해 다문화 가족 및 주한 외국인에 대한 정보 사각지대 해소에 나섰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는 전국 78개 권역 케이블TV(종합유선방송사업자)가 지역별 특성에 맞춘 외국어 자막으로 지역사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케이블TV는 정부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 등을 통한 외국어 자막지원을 받는 한편 자체 인력수급을 통해서도 지역별 외국인 거주분포의 특성에 맞춘 재난 정보를 외국어로 번역해 지역채널로 송출하고 있다.

LG헬로비전 지역채널25 코로나19 베트남어 자막방송 화면(사진=LG헬로비전)

중국인 밀집 지역, 베트남인 거주 지역, 프랑스 마을(서래마을) 등 지역 외국인 거주 특성에 맞춰 각 방송사별 최대 3개 국어 이상을 번역한 재난 정보가 지역채널로 서비스되고 있다.

지역채널로 송출되는 재난 정보의 주요 내용은 ▲지역 내 확진자 동선 ▲마스크 구매 및 의료비 지원 정보 ▲발병 초기 대응요령 ▲진료소 위치와 같은 코로나19 관련 지역사회 확산 예방 수칙이다.

딜라이브 국민행동수칙 중국어 자막송출 화면 캡쳐(사진=딜라이브)
티브로드 예방 수칙 영어 VER 송출 화면(사진=티브로드)
현대HCN 코로나 예방수칙 프랑스어 자막송출 화면 캡쳐(사진=현대HCN)

또한 케이블TV는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활용해 코로나19 상황판을 운영하며 실시간 바이러스 전파 정보, 정부 브리핑 등 재난 정보를 촘촘히 전파하고, 지역민의 애로사항과 문의사항을 24시간 해결하고 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김성진 회장은 ”지역채널이 외국어 자막에 힘을 쏟는 이유는 지역사회 정보 사각지대를 없앰으로써 언어 문제로 생길 수 있는 감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코로나19 관련 아낌없는 정보 제공으로 지역민들의 생활 속 불안감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경방송 유튜브라이브 <서부경남 지역 코로나19 실시간 상황판>(사진=서경방송)

박현수 기자  spark0123@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