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3.30 월 14:56
HOME 로컬뉴스
(공통)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입찰 비리 의혹"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 기자 | 승인 2020.03.13 15:31

【 앵커멘트 】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이
특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환경학회 등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민간사업자 입찰에서   
서울시가 특정 업체에
과도한 가산점을 줬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서울시는 부인하고 있습니다.
박선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 VCR 】
서울시청 정문 앞.

환경학회 등 4개 단체가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서울시가 추진중인
민자도로 지하화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합니다.

착공 전 했던 약속과는 달리
터널 주변 주민을 위한
환기 대책은 부실하다는 겁니다.

【 현장녹취 】
구교현
위원장 / 서부간선지하화 양평동 비대위
공기 정화 시설을 만들겠다고 했는데 이것을 검증하는 과정에 있어서는 무려 착공한 지 3년이 지나도록 검증이 제대로 되지 않았고…

【 VCR 】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민간 사업자 입찰 과정에서
서울시가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붉어졌습니다.

환경운동단체
'한국터널환경학회'측은,
 
정부 산하 공공투자관리센터
PIMAC 분석 결과

동부간선선도로 민간 사업자
우대 비율은 
1%가 적정했음에도

서울시는 3배인 3%를
책정했다며 다른 업체와의 경쟁을
막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이찬우
부회장 / (사)한국터널환경학회
실적을 과다하게 제안한다든지, 가산점을 과다하게 줘서 경쟁이 불가능하게 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 VCR 】
이에 대해 서울시는
관련법에선 주무 관청이
총점 10%내에서
우대 비율을 정하도록 돼 있고,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의 경우 
민간 투자 활성화 방침에 따라
3%를 가산했다고 해명했습니다.

【 전화녹취 】
서울시청 도시계획과
동부간선도로는 10년 동안 검토했던거고
그동안의 아이디어나 검토했던 것 IC 문제라든지 연결로 문제에 대한 아이디어들 고생을 많이 했다 그래서 3%를 판단해서 줬습니다.

【 VCR 】
터널환경학회측은
민간사업자가 공사비를
부풀린 정황도
발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시가 재입찰에
나서지 않을 경우,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와
검찰 수사 의뢰도
검토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 기자  victory307@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