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4.10 금 15:41
HOME 로컬뉴스
(광진) 광진구, 소상공인 지원 위해 201억 원 긴급 편성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 기자 | 승인 2020.03.27 17:13

【 앵커멘트 】
광진구가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소상공인 등을 위해
추경 201억 원을
조기 편성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자와 수수료 없이
업체당 최대 3천만 원의
대출을 지원할 전망입니다.
보도에 조성협 기잡니다.

【 VCR 】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에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들.

매출 감소에 따라
직원들의 고용 불안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광진구가
추경 201억 원을 긴급 편성했습니다.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이례적인 조기 편성입니다.

구는 전체 추경 중
61억 원을 긴급운영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7등급에서 10등급까지의
저신용등급자도
최대 3천만 원까지 대출 받을 수 있고,
더불어 1년 간 이자와 수수료를 감면 받습니다.

또, 고용 안정화를 위해
무급휴직자에게 50만 원을 지원하는
서울시 사업과 별개로
소상공인 사업주에게
50만 원의 고용 유지 지원금도
특별 지급할 계획입니다.

【 인터뷰 】
김선갑
광진구청장

【 VCR 】
이번 추경엔
공공 배달앱 개발 목적의
5억 5천만 원도 편성했습니다.

공공 배달앱을 개발해
배달 수수료와 광고료 등을 없앰으로써
요식업체들의 부담을 덜기 위한 것입니다.

한편, 광진구는
다음달 초부터 대출 신청을 받을 예정으로
이달 내 명확한 기준을 세워
공표할 예정입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 기자  jshkh@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