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6.4 목 17:49
HOME 포커스IN
케이블TV, 총선 개표방송 준비 ‘활짝’선거 독려 이벤트와 지역 특징 담긴 개표 화면 구성으로 차별화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4.14 14:00

 

제 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를 깜깜이 선거로 만들지 않기 위해 쉼 없이 달려온 케이블TV가 선거방송의 꽃인 개표방송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는 총선을 앞두고 전국 케이블TV가 지역민 선거 참여를 독려하고, 개표방송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마지막 선거방송 준비에 돌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케이블TV는 총선 100일 전인 1월부터 코로나19가 불러온 비대면 선거운동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 유권자 정보 알리기에 주력해 왔다.

총선을 하루 앞두고 케이블TV는 그동안 쌓인 풍부한 후보자 연설 및 경력방송 데이터로 특집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한편, 지역민 참여를 높이기 위한 이벤트와 SNS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기획했다.

또한, 각사별로 출구조사 결과 예측 전문가 섭외부터 이동식 중계장치와 UHD 스튜디오 등 생생한 개표현장 중계 시스템 투자로 선거방송의 ‘꽃’을 피우기 위한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먼저, LG헬로비전(대표 송구영)은 선거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선거일인 15일까지 투표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선거 당일에는 지역 밀착형 개표방송을 진행한다. 현장연결을 강화해 후보자 별 선거 캠프 분위기와 관계자 인터뷰 등 다른 매체에서 볼 수 없는 우리 동네 선거 현황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LG헬로비전(대표 송구영)은 개표현장 연결을 강화해 후보자 별 선거 캠프 분위기와 관계자 인터뷰 등 다른 매체에서 볼 수 없는 우리 동네 선거 현황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티브로드(대표 강신웅)는 개표소 표정 등 선거 관련 당일 뉴스로 이번 선거의 특징, 관전 포인트, 선거구별 지역 현안 분석, 후보자별 공약, 21대 국회의 과제 등을 점검한다. 프로그램은 유권자 참여형 개표방송을 위해 토크 콘서트형으로 꾸며지고, 개표소와 후보자 캠프, 선거사무소 등 주요 거점을 연결하는 다원 생중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티브로드(대표 강신웅)는 개표소 표정 등 선거 관련 당일 뉴스로 이번 선거의 특징, 관전 포인트, 선거구별 지역 현안 분석, 후보자별 공약, 21대 국회의 과제 등을 점검한다.

딜라이브(대표 전용주)는 제작역량을 집중해 생생한 개표 현장연결을 위한 생방송 구성을 마쳤다. 딜라이브는 뉴스룸, 미디어월 스튜디오와 이동식 중계장치 MLBS 다원 연결을 통해 개표 당일 생생한 현장연결을 진행할 계획이다. 권역 내 수도권 6곳을 동시 연결하기 위해 제작/보도/기술 등 100여 명에 달하는 방송제작 전 인력이 동시 투입된다.

딜라이브(대표 전용주)는 제작역량을 집중해 생생한 개표 현장연결을 위한 생방송 구성을 마쳤다.

CMB(대표 김태율)는 <선택2020, 개표특별 생방송>을 15일(수) 저녁 7시부터 50분씩 총 5부에 걸쳐 방송한다. 프로그램은 총선 당일 투표현장 분위기와 선거캠프 라이브 방송으로 선거 레이스의 시작과 끝을 집중적으로 다룬다. 선거 판세를 예측할 출구조사 결과는 시사평론가 및 대학교수의 패널토크를 통해 분석하여 정확도와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CMB(대표 김태율)는 선택2020, 개표특별 생방송을 15일(수) 저녁 7시부터 50분씩 총 5부에 걸쳐 방송한다.

현대HCN(대표 류성택)은 권역 내 핵심 개표 장소를 중심으로 캠프-현장-스튜디오 삼원 생중계를 진행한다. 개표장과 선거캠프, 현대HCN 스튜디오를 유기적으로 연결해 현장 분위기와 개표 현황을 생생하게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개표 종료 후 당선자 인터뷰를 통해 지역 발전 청사진을 제시하고, 국회의원에게 바라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다룰 프로그램을 방영할 예정이다.

개별 SO들도 지역 특징을 담은 개표 화면 구성으로 지역민의 관심을 끌 수 있는 개표방송을 준비 중이다.

KCTV제주방송(대표 공대인)은 국내 최초 UHD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높은 퀄리티의 생방송 개표방송을 준비 중이다.

KCTV제주방송(대표 공대인)은 국내 최초 UHD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높은 퀄리티의 생방송 개표방송을 준비 중이다. 금강방송(대표 이한오)은 지역 특징이 담긴 개표방송 콘셉트 촬영을 마치고, 스튜디오 대담과 개표 집계 상황 등 세부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다. JCN울산중앙방송(대표 구자형·김기현)은 미리 촬영한 예비후보자 연설 방송을 바탕으로 총선이 끝난 당일 <4.15 총선 돌아보기>와 <당선자에게 바란다> 프로그램을 발 빠르게 송출한다.

김성진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은 “케이블TV는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의 선거 참여를 높이기 위해 지역 친화 정보와 유권자 중심 선거 콘텐츠를 방송, SNS 등 다양한 경로로 제공해 왔다”며, “선거방송의 꽃인 개표방송을 통해 쉼 없이 달려온 지역채널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spark0123@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