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6.4 목 17:49
HOME 포커스IN
딜라이브, ‘착한광고’로 지역경제 활성화
박현수 기자 | 승인 2020.05.15 10:40
딜라이브 착한광고로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사진=딜라이브)

딜라이브 디지털OTT방송(대표 전용주)이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방송광고의 진입장벽을 낮춰주는 ‘착한광고’ 상품을 출시했다. 

딜라이브는 착한광고를 통해 방송광고가 어려운 지역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에게 저렴한 비용의 광고제작비 지원 및 케이블광고 송출 혜택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광고업무 관련 은퇴자 및 시니어들의 노하우는 물론, 미디어를 전공한 청년들이 직접 영상을 제작하기 때문에 시니어와 청년들에게 일자리도 지원하는 사회공헌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공익광고 목적의 광고주가 ‘착한광고’상품을 이용할 시 전국 어디에서나 타겟 송출이 가능하며, 추가로 딜라이브 서비스지역 중 원하는 곳에 보너스 송출도 제공한다. 지자체로부터 받는 광고료 역시 지역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 광고제작비에 사용된다.

아울러 딜라이브는 케이블방송사 최초로 KOBACO 라이선스를 가지고 있어, 기존 케이블뿐만 아니라 지상파, IPTV 등 다양한 매체를 결합하여 광고 대행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딜라이브 Biz/CR본부장 성낙섭 전무는 “코로나19로 많이 힘들어하는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이번 착한광고를 기획하게 되었다. 아울러 전국 지자체에서는 딜라이브를 통해 효과적인 광고 집행을 하는 동시에,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어려운 시기에 지역 소상공인들과 지자체 및 공익사업 광고주들에게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수 기자  spark0123@kcta.or.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박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