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7.9 목 08:22
HOME 로컬뉴스
(마포) 1.3배 가산금…결국 '철회'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 | 승인 2020.06.03 10:51

【 앵커멘트 】
상가를 무단으로 점유했다며
마포구시설관리공단이
상인들에게 부과한
1.3배의 가산금.
결국 공단이 가산금을 철회했습니다.
상인들을 구제하기 위한 조치라지만
사실은 법 위반 여부를 두고
부담이 컸던 것으로 보입니다. 
천서연 기잡니다.

【 VCR 】
마포구시설관리공단이
가산금 철회를 공식화했습니다.

지난 22일, 공단이 공문을 통해
마포농수산물시장 상인들에게
가산금 부과 취소를 통보한 것입니다.

상인번영회를 비롯해 구의회,
그리고 관리주체인 구청의 요청을
공단이 받아들인 것.

공식적인 이유를
'상인구제' 차원이라 밝혔지만,

가산금 부과의 법 위반 여부가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여론이
지배적입니다.
 
【 INT 】
마포구 시설관리공단 관계자

지난주에 아마 결정이 났을 텐데. 다음 달에 나갈 때 그만큼 제하고 부과되는...

【 VCR 】
한편 공단은
가산금 철회 방법에 대해서도
공지했습니다.

전체 116건 중
가산금을 납부하지 않은 74건은
부과 자체를 취소하고,

이미 납부된 42건에 대해서는
환급 없이 4월과 5월 임대료 부과분에서
감액 처리한다는 것입니다.

상인들은 당연한 결과라는 입장입니다.

【 INT 】
정양호
부회장 / 마포농수산물시장 상인번영회

【 VCR 】
한편 가산금 철회와 관련해
공단의 사과는 없었습니다.

이에 공단이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실무진 교체 등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  csy@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