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7.9 목 08:22
HOME 로컬뉴스
(서울시) "강남 일대 갭투자 원천 차단"
서울경기케이블TV 박용 기자 | 승인 2020.06.23 10:04

【 앵커멘트 】
정부가 6.17 부동산 대책을
내놨습니다.
집값이 많이 오른 수도권의
절반이 규제지역으로 묶인 가운데,
서울 송파와 강남구 일대가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됐습니다.
이른바 갭투자를 원천
차단하겠다는 취집니다.
전지역이 투기과열지구인
서울에서 달라지는 점들
짚어봅니다.
박용 기잡니다.

【 리포트 】
이번 대책에서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대규모 사업계획 추진이 본격화되는
송파와 강남구 일대.

MICE 개발소식이 확정된 잠실 일대와
영동대로 복합개발 사업 부지,
그리고 영향권 일대입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삼성, 청담, 대치동 등
총 4개 동 14.4제곱킬로미터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곳의 아파트를 구입하면
바로 입주한 뒤 2년간
실거주해야 하며 매매나 임대는
금지됩니다.

전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 자체가
어려워진 셈입니다.

서울 전지역에서 (모든 규제지역)
주택 구입을 위해 주택 담보대출을 받으면
주택 가격과 상관 없이 6개월 내에
전입해야 하고

시가 3억원 초과 아파트를
구입하는 경우
전세 대출 보증이 제한됩니다.

또한 재건축 사업에서
분양을 받기 위해선
2년 이상 거주해야 하는데

투자를 위한 재건축 아파트 보유만으로는
분양이 어려워진 겁니다.

주택 매매 임대 사업자는
개인이든 법인이든
주택담보대출이 원천적으로 차단됩니다.

이와 함께 개발 호재로 과열 우려가 있는
잠실과 삼성동 일대와
용산 정비창 개발 지역에 대한
고강도 조사도 오는 8월까지 진행됩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박용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박용 기자  parkyong@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박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