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8.7 금 11:00
HOME 로컬뉴스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2차 가해 차단"
서울경기케이블TV 박용 기자 | 승인 2020.07.20 14:47

【 앵커멘트 】
서울시가 박원순 시장 사망과
관련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합니다.

여성단체와 인권,
법률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하는 가운데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2차 가해도 차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용 기잡니다.

【 리포트 】
서울시가 15일 발표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입장문'에 따르면

서울시는 피해 호소 직원의
신상보호와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해당 직원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계획입니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함동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게 됩니다.


( 황인식 서울시청 대변인 )
"서울시는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습니다.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입니다."


외부전문가는 여성단체와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으로 구성됩니다.

합동조사단의 구성과 운영방식,
일정 등에 대해서는
여성단체 등과 구체적으로
협의한다는 계획.

조사단의 수사권 부재로 인한
한계도 지적됐지만
서울시는 각계 전문가들의
경험과 지식으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 황인식 서울시청 대변인 )
"민관합동조사단이라는 것은 거기에 충분한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계시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조사의 방향, 구체적 사안은 판단해서 전문가들이 충분히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합니다."


한편 서울시는
고소인이 비서실 내부에
피해를 호소한바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피해 호소 여성은
서울시와 공식적으로
접촉한 적은 없고
여성단체를 통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안은
합동 조사단에 의해 밝혀질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서울시는 언론과 시민들에 대해서도
추측성 보도와 가짜뉴스로 인한
2차 피해가 우려된다며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박용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박용 기자  parkyong@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박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