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9.17 목 15:27
HOME 로컬뉴스
(마포) 주택 공급 계획안…"상암동만 4곳?"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 | 승인 2020.08.10 15:26

【 앵커멘트 】
이번 정부 정책에
마포구에서도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상암동에서만 4곳이
주택 공급 계획에 포함되면서
주민들이 혼란에 휩싸였습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계획에서 마포구를 제외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천서연 기잡니다.

【 리포트 】
마포구 상암동 일대가
혼란에 휩싸였습니다.

정부가 신규 택지를 발굴해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곳 중 4곳이
마포구 상암동에 집중됐기 때문입니다.

대상지는
DMC랜드마크 부지와
서부면허시험장 부지, 
상암 자동차 검사소와
상암 견인차 보관소로

미매각 부지와
복합개발이 가능한
공공시설 부지.

정부는 이곳에
모두 6천2백여 호의 주택을 지어
공급할 방침으로,

서울에서는 태릉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몹니다.

상암동 일대 주민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두레텃밭 청년주택과
랜드마크 부지 공공주택 등
몇 달 전부터
크고 작은 임대주택 이야기가 돌긴 했지만,

정부가 공식적으로 부지를 발표하면서
내용이 기정 사실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교통 문제는 물론
현재도 과부하 상태인 학교 문제까지...

기반시설이 부족한 곳에
또다시 6천 호가 넘는 주택을 짓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며 거센 반대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 김수미 회장 / 마포구 상암11단지 )
"상암중학교가 지금 완전 포화상태여서 건물을 짓다 짓다 더 이상 못 짓는 그런 상황이고, 장난이 아닌 상황에서 여기에다 또 그렇게 주택만 그렇게 지어놓으면 나머지 기반시설은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그런 상황에서 집만 더 지어놓는다고 말하고 있는 게 도대체 생각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사람들이 다 분노하고 있어요. 이게 말이 되는 거냐고. "


유동균 마포구청장 역시 반기를 들었습니다.

정부 계획이 발표된 당일
보도자료를 통해 반대 입장을 표명했고,

해당 계획에서 마포구를 제외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강남 집값 잡겠다고
마포구가 희생양이 될 수 없다"는 등의
강한 어조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정청래 의원 또한 의원 총회에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토부의 일방적인 발표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지도부는 현장의 반대 목소리를
잘 경청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내 밷었습니다.

한편 상암동 일대 주민들은
아파트 단지별로 비대위를 구성할 계획.

당장 긴급회의를 갖고,
정부안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할 계획으로
갈등이 예고 되고 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  csy@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천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