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updated 2020.11.27 금 10:05
HOME 로컬뉴스
(성동) 도시재생지역…"젠트리피케이션 막는다"
서울경기케이블TV 이혜진 기자 | 승인 2020.10.19 15:29

【 앵커멘트 】
코로나19로 문을 닫는 가게가
적지 않은 요즘입니다.
성동구에선
건물주와 임차인이
임대료 상승으로
공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협력하자는 내용의
이른바 상생협약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이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지난 2월, 도시재생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용답상가시장.

도시재생으로 시장 상권이
활성화 될 것이라 기대감이 크지만,

기존의 도시재생 사업지에서
문제가 된 젠트리피케이션에 대한
우려도 공존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성동구가
용답상가시장 일대 건물주들을 대상으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상생협약을 이끌고 있습니다.

적정임대료를 유지해
임차인을 보호하겠단 약속인데,
이 일대 건물주 120여 명 중
60%가 동참의사를 밝힌 상탭니다.


( 강은진 팀장 / 성동구청 지속발전과 상호협력팀 )
"서울시에서 전통시장 연계형 도시재생 시범지역으로 선정이 돼서 아무래도 이 지역이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하다 보면 임대료 인상이 우려가 돼서 저희가 이를 미연에 막기 위해서 상생협약을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성동구에서
상생협약이 진행된 곳은 성수동과
송정동 도시재생지역 등
모두 6곳입니다.

상생협약은 법적 효력이 없지만,
임대료 상승률을 안정화 시키는데
효과가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2015년부터 상생협약이 추진돼온
성수동의 경우
지난해 임대료 인상률은 평균 2.37%.

주목 받는 상권으로
급격한 임대료 상승이 예상됐지만
오히려 전년도인 2018년보다
임대료 인상률은 낮았습니다.

특히 상생협약을 체결하지 않은
건물의 임대료 인상률은
상생협약 체결 건물 보다
두배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강은진 팀장 / 성동구청 지속발전과 상호협력팀 )
"상생협약을 해주신 분들은 안정적으로 5%미만으로 유지를 잘해주시고 계시고 협약이 안 된 곳은 5%라도 2%로도 있고, 3%로도 있잖아요. 그 이상으로 안정적이지 못한 현상을 보이고 있고요."


한편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상생협약에 이행 강제성을 부여하고
인센티브를 줄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도 추진 중에 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이혜진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이혜진 기자  star84@dlive.kr

<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울경기케이블TV 이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